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핵심인물에게서 확보한 '디지털 파일'…사건 열쇠 될까

입력 2019-03-04 21:20

"추가 동영상 가능성…축소·은폐수사 규명해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추가 동영상 가능성…축소·은폐수사 규명해야"

[앵커]

누락된 사진과 동영상 등 자료 3만 여건은 경찰이 김학의 전 차관 사건의 주요 인물인 건설업자 윤중천 씨와 그 주변 인물 등에게서 확보한 것입니다. 진상조사단은 누락된 디지털 자료들이 김학의 성접대 의혹 사건의 진실을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단서로 보고 있습니다.

김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김학의 전 차관의 성접대 의혹을 재조사 중인 진상조사단은 경찰이 검찰에 넘기지 않은 자료에 핵심 단서가 있었을 것으로 보고있습니다.

검찰 수사에서 분석 자료가 된 동영상은 4개에 불과했지만, 경찰이 주요인물로부터 확보한 자료는 사진파일 2만 9000여 개, 동영상파일 560개에 달합니다.

특히 언론에 보도된 동영상으로 김 전 차관에게서 돈을 뜯어내려했던 박모 씨에게서 확보한 사진 4800여 장도 대부분 빠졌습니다.

언론에 나온 파일 4개만 검찰에 보냈다는 것입니다.

또 당시 윤중천 씨의 친척인 A씨는 "윤 씨 부탁으로 김 전 차관이 나오는 동영상을 휴대폰에서 컴퓨터로 옮긴 뒤 CD에 담았다"고 진술했는데, A씨의 휴대폰과 노트북에 있던 자료 9000여 개 역시 모두 누락됐습니다.

이 때문에 진상조사단은 "빠진 자료에 성접대 관련 추가 동영상이 있을 가능성이 충분했다"며 "김 전 차관에게 두 차례 무혐의 처분한 것이 축소, 은폐수사가 아닌지 규명이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당시 경찰 수사팀 관계자는 "사건과 관련 없는 자료를 검찰의 지휘를 받아 보내지 않고 당사자에게 돌려준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