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유치원 대란'에도 먼 산 불보듯…여야, '네 탓' 공방만

입력 2019-03-03 20:26 수정 2019-03-03 21: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 논란의 키를 쥐고 있는 것은 정치권입니다. 그런데 오늘(3일) 국회에서도 해결의 실마리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여야는 서로 책임을 떠넘기며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임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한유총 측의 기자회견이 끝나자 이찬열 국회 교육위원장은 중재자로 나서겠다고 했습니다.

[이찬열/의원 (국회 교육위원장) : 우리의 미래인 아이들에게 피해가 돌아가서는 절대 안 됩니다. 필요하다면 저와 임재훈 간사가 대화의 중재자로 나설 각오도 돼있습니다.]

그러나 여야의 시각차는 여전합니다.

여권에서는 한유총 측의 무기한 개학 연기를 명백한 불법 행위로 보고, 정부가 엄정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야당인 자유한국당의 한유총 편들기가 사태를 키웠다고도 주장합니다.

[박용진/더불어민주당 의원 : 지나치게 한국당이 한유총의 입장을 대변하고요. 왜 국민들이 자유한유총이라고 부르는지 한번 되새겨보셨으면 좋겠습니다.]

반면 야권에서는 여당의 책임을 강조했습니다. 

여당이 사립유치원의 회계 감시를 강화한 관련법 개정안을 밀어붙이면서 일이 커졌다는 것입니다.

[김한표/자유한국당 의원 : 패스트트랙 그게 옳은 길입니까? 대화를 거부하고 패스트트랙이라는 강압적인 방법으로 몰아넣은 것은 민주당과 바른미래당입니다.]

공방은 계속됐지만 협의는 없었습니다.

올들어 국회 본회의는 한번도 열리지 못했습니다.

내일 여야 원내대표가 만나 3월 임시국회를 논의할 예정이지만 전망은 불투명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