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얼굴에 쓰도록 허가 받았지만 가슴에 시술…"의사 재량" 주장

입력 2019-02-21 08:29 수정 2019-02-21 10: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가슴 수술에 쓰인 이 필러는 얼굴에 쓰도록 허가를 받은 제품이었습니다. 의사 재량으로 다른 곳에도 쓸 수 있다는 게 병원장의 주장인데요. 승인이 난 제품이라도 정부가 계속 감시를 해야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홍지용 기자입니다.
 

[기자]

이번에 논란이 된 필러는 2013년 말, 식약처 허가를 받아 수입됐습니다.

당초 얼굴 성형에 쓰도록 허가됐는데, 가슴에도 쓰였습니다.

병원장은 의사 재량으로 허가받지 않은 부위에도 시술을 할 수 있어 문제가 없다고 합니다.

또 다른 보형물에 비해 부작용이 적고 유럽에서는 가슴 등에도 쓰이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논란이 커지면서 의료 학회에서 TF까지 꾸려  해당 필러에 대해 들여다보기로 했습니다.

[강상규/유방성형연구회장 : (해당 필러) 부작용이 많이 발생하고 있어서요. 성분에 대한 재분석과 자료를 요청하고 있고요.]

전문가들은 허가를 받은 제품이더라도 정부가 꾸준히 감독을 해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이주혁/성형외과 전문의 : 식약처 허가가 나오면 체험단 모집하고 후기 쓰라고 하면서 엄청나게 (성형) 광고를 하거든요. 식약처에서 승인이 났던 제품이라 하더라도 지속적으로 감시를 해주고.]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