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6월 항쟁 도화선 박종철 열사 아버지 박정기씨 별세

입력 2018-07-28 18:33

병상 위문했던 검찰총장 등 검찰 고위인사 조문 예정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병상 위문했던 검찰총장 등 검찰 고위인사 조문 예정

6월 항쟁 도화선 박종철 열사 아버지 박정기씨 별세

1987년 경찰의 고문으로 숨진 6월 항쟁의 도화선 고 박종철 열사의 아버지 박정기씨가 28일 오전 5시48분께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9세.

박씨는 지난해 초 척추 골절로 수술을 받고 부산 수영구 남천동의 한 요양병원에 입원, 거동 불편으로 온종일 누워 지냈다.

최근 기력이 급격히 떨어져 며칠간 사람도 알아보지 못하는 등 의식이 저하된 전해졌다.

박종철 열사의 형인 종부(59)씨는 "오늘 새벽 4시 30분 병원 측으로부터 위독하다는 말을 전해 듣고 서울에서 부산으로 가던 중 비보를 접했다"고 말했다.

유족으로는 종부씨, 박 열사의 누나 은숙(55)씨가 있다.

유족들은 부산 시민장례식장에서 4일장으로 장례를 치르기로 하고 세부 장례일정을 협의하고 있다.

박종철 열사는 서울대 언어학과에 재학 중이던 1987년 1월 13일 서울대 '민주화추진위원회' 사건 관련 주요 수배자를 파악하려던 경찰에 강제 연행돼 남영동 치안본부 대공분실에서 고문을 받다가 다음날 사망했다.

당시 경찰은 "책상을 '탁' 치니 '억' 하고 죽었다"는 허위 조사 결과를 발표해 사인을 단순 쇼크사로 위장하려 했다.

6·10 항쟁의 기폭제가 된 이 사건은 올 초 개봉한 영화 '1987'을 계기로 재조명되면서 많은 관심을 받기도 했다.

문무일 검찰총창은 지난 3월 20일 요양병원으로 박씨를 직접 찾아가 검찰의 과거사에 대해 공식 사과를 했고 위독하다는 소식을 듣고지난 21일 재방문하기도 했다.

문 총장을 비롯한 부산고검장과 부산지검장 등 검찰 고위인사들은 박씨의 부고를 접하고 이날 오후 조문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