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차량 살폈다면, 출석 불렀더라면…어린이집 대체 뭘 했나

입력 2018-07-18 20:37 수정 2018-07-30 14:4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경기도 동두천시에서 4살 여자아이가 통학 차량에 홀로 남겨졌다 숨지면서 비난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어른들은 대체 뭘 했길래, 아이를 7시간동안 방치했느냐는 공분이 일고 있습니다. 차에 탔던 인솔 교사와 운전 기사는 "아이들이 다 내린 줄 알았다"고 설득력 없는 해명을 내놨습니다. 어른들의 무책임은 이뿐만이 아닙니다. 숨진 아이가 출석하지 않았는데 제대로 확인하지도 않았습니다.

서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오전 9시 반쯤, 어린이집 통학 차량이 나타납니다.

아이들을 내려주기 위해 도착한 겁니다.

하지만 4살 여자아이는 내리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8시간이 지난 오후 5시 17분, 구급차 2대가 달려와 버스에서 엎드려 숨진 채 발견된 아이를 병원으로 옮겼습니다.

어제(17일) 동두천의 낮 최고 기온은 32도를 넘었습니다.

아이는 차 안에 갇혀 더위 속에서 질식사한 것으로 보입니다.

[주민 : (엄마가) 무슨 경황이 있어, 그냥 난리가 나서 울지. 안됐지, 어린 게 그 더위에서 숨이 넘어갈 때까지 거기 있었으니…]

아이의 죽음을 막을 기회는 여러 번 있었습니다.

운전기사 62살 송모 씨와 차에 타고 있던 인솔 교사 24살 구모 씨, 둘 중 1명이라도 내리면서 안을 제대로 둘러봤으면 김 양을 발견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들은 경찰에서 "아이들이 다 내린 줄 알았다"고 진술했습니다.

수업이 시작된 뒤에도 아이가 왜 도착하지 않았는지 파악하지 못했습니다.

김 양이 없다는 것을 알아차리고 차량 안을 살펴본 것은 7시간이 지난 오후 4시 반쯤이었습니다.

담임 교사는 "오전에 바빠서 아이들 출석 확인을 못 했다"고 말했습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내일 김 양 시신을 부검할 계획입니다.

부검 결과가 나오는 대로 어린이집 원장과 인솔 교사, 그리고 운전기사 등을 불러 조사하게 됩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관련기사

관련키워드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