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슈플러스] 특별법 개정한다지만…용산공원 '엉킨 실타래'

입력 2018-06-30 21:20 수정 2018-07-01 03: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렇게 미군이 떠난 자리에는 국가공원을 조성한다는 계획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언제 시민들 품으로 돌아갈지 알 수가 없습니다. 공원조성을 위한 특별법이 만들어진지 11년이 지났는데 아직 밑그림도 없습니다.

이어서 조민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의 한복판 용산에 미군이 차지하고 있던 터는 260만㎡가 넘습니다.

노무현 정부 시절 한미 양국이 용산에 주둔한 미군을 평택으로 옮기기로 합의한 뒤부터, 이 땅에는 국가공원을 조성한다는 계획이 세워졌습니다.

2007년에는 특별법이 제정됐고 2011년에는 종합계획이 확정 발표됐습니다.

하지만 2014년, 용산 기지 한가운데 자리한 한미 연합사 건물을 미군이 계속 쓰기로 하면서 계획이 상당히 어그러졌습니다.

게다가 2016년에는 기본계획이 전면 철회됐습니다.

8개 관련 부처가 서로 소관 건물을 짓겠다고 나서면서 공원이 누더기가 된다는 비판이 커졌기 때문입니다.

지난 29일 주한미군사령부가 떠났지만, 소규모 부대가 잔류하는 2020년까지는 내부 출입도 쉽지 않습니다.

그 후로도 환경오염 조사에 4~5년쯤 더 걸릴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옵니다.

지지부진한 상태가 계속되자 정부는 컨트롤타워를 국토부에서 총리실로 격상해 부처 간 의견조율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용산공원 조성 특별법'을 조만간 개정할 계획입니다.

공원 조성에 큰 걸림돌이었던 연합사 본부나 영내 호텔도 이전 또는 폐쇄가 추진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2027년까지 공원을 완공하겠다는 당초 계획은 이미 물 건너 갔다는 평가입니다.

(영상디자인 : 배장근)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