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당, 광역단체장 14곳 압승…야권발 정계 개편 시작되나

입력 2018-06-14 06:13 수정 2018-06-14 06:46

한국당, 경북·대구서만 승리…'무소속' 원희룡 재선 성공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국당, 경북·대구서만 승리…'무소속' 원희룡 재선 성공

6·13 지방선거

[앵커]

6·13 지방선거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17개 지역 광역 자치 단체장 가운데 서울을 비롯한 14곳에서 압승했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전통적인 텃밭으로 불려온 경북과 대구 두 곳에서만 승리를 챙기는 데 그쳤습니다. 국회의원 재보궐선거도 민주당의 독식이었습니다. 여당의 역대급 압승, 보수 야당의 참패로 정리되는 이번 선거, 야당 대표들이 참패에 책임을 지고 줄줄이 사퇴할 것으로 지금 보이고, 야권발 정계개편이 시작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오늘(14일) 아침&은 지금부터 세시간 동안, 이번 선거 결과 정리해드리고요. 앞으로 정치권에 일 후폭풍 짚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강현석 기자가 전국 17곳 광역단체장 선거 결과부터 전해드리겠습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총 17곳의 광역단체장 가운데 14곳을 가져가는 데 성공했습니다.

박원순 현 서울시장은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를 큰 격차로 따돌렸습니다.

또 민선 시도지사를 뽑기 시작한 이래 한국당과 그 전신이 절대 강세를 보여온 부울경, 즉 부산과 울산, 경남에서도 모두 처음으로 승리를 거뒀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단 두 곳, 경북과 대구에서만 승리했습니다.

나머지 한 곳인 제주에선 바른정당 출신으로 무소속으로 출마한 원희룡 당선인이 재선에 성공했습니다.

이처럼 특정 정당이 지방선거에서 압승을 거둔 것은 지난 2006년 이후 사실상 처음입니다.

당시 한나라당은 광역단체장 16곳 중 12곳을 가져갔지만, 민주당의 전신인 열린우리당은 전북 한 곳에서만 승리한 바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