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 전 대통령 '허리 통증'…3시간 외부 진료 후 구치소로

입력 2018-05-09 20:50 수정 2018-05-10 02: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재판에 출석하지 않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수감된 서울구치소를 잠시 나와서, 강남의 한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습니다. 계속 허리가 아프다고 해왔는데 이것을 치료하기 위해서 입니다. 3시간 동안 진료를 받고, 다시 구치소로 돌아갔습니다.

박민규 기자입니다.

 

[기자]

하늘색 환자용 수의를 입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휠체어를 타고 나옵니다.

강남의 서울성모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구치소로 돌아가는 모습입니다.

박 전 대통령은 병원에 3시간 가량 머물면서 허리 통증 등 진료를 받고, 간단한 점심식사를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MRI 촬영 등 정밀 검사는 하지 않았습니다.

이번이 5번째 외부 진료입니다.

교정당국은 "전문의 진단이 필요해 사전에 병원 측과 협의를 해서 진료 일정을 잡았다"고 했습니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지난달 1심에서 징역 24년 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이후 국정원 특수활동비 뇌물 수수와 관련한 재판이 진행되고 있지만 여전히 법정에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한 때 변호를 맡았던 도태우 변호사는 "지난달 접견 당시 박 전 대통령이 허리가 아파 계속 서 있었다"고 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키워드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