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정인 "평화협정이후도 주한미군 주둔찬성…철수주장 한적없어"

입력 2018-05-04 09:37 수정 2018-05-04 17:01

포린어페어스 기고문 해명…"논의에 대해 준비할 필요 얘기한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포린어페어스 기고문 해명…"논의에 대해 준비할 필요 얘기한 것"

문정인 "평화협정이후도 주한미군 주둔찬성…철수주장 한적없어"

미국을 방문 중인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는 3일(현지시간) 최근 자신의 언급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주한미군 주둔 문제와 관련해 "평화협정(체결) 이후에도 동북아의 전략적 안정과 우리의 국내적 정치적 안정을 위해 주한미군의 지속적 주둔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특보는 이날 뉴욕 맨해튼에서 민주평통 뉴욕협의회 주최로 열린 비공개 간담회 직후 한국 특파원들과 만나 "저는 (주한미군 주둔을) 찬성하는 사람"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특보는 앞서 지난달 30일 미국 외교 전문지 '포린어페어스'에 기고한 글에서 한반도 평화협정이 체결되면 주한미군 주둔을 정당화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혀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주한미군은 한미동맹의 문제로 평화협정 체결과는 아무 상관이 없다"고 말했으며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문 특보에게 전화를 걸어 문 대통령의 이런 입장을 전달했다고 청와대가 지난 2일 밝혔다.

문 특보는 포린어페어스 기고에 대해 "(자신은) 주한미군 철수를 얘기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그는 이어 "이번 남북 정상회담이 잘 됐다"면서 "한반도 평화조약(협정)이 체결되고 북한이 비핵화를 하고 북한과 미국이 국교 정상화를 하면 자연히 주한미군을 계속 주둔하느냐 마느냐에 대해 논의가 이뤄지게 될 것이고 한국 보수 진영에서 그것(그런 논의)에 대해 상당히 비판적으로 볼 텐데 이런 것을 미리 준비할 필요가 있다는 의미에서 얘기한 것이지, 제가 주한미군 철수를 주장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문 특보는 이날 간담회에서도 "키신저 박사가 상당히 재미있는 말씀을 하더라"라면서 "'한반도 비핵화가 되고 평화조약이 체결되고 북미수교가 되면 자연히 미국 내에서 주한미군이 계속 유지되어야 하느냐에 대한 얘기가 나올 것이다. 그러나 대한민국이 원하면 미국은 주한미군을 계속 주둔할 것이다. 문제는 한국 내의 합의가 중요하다'라는 말씀을 하더라"고 전했다.

문 특보는 간담회에 앞서 미국 외교의 거두인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을 예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특보는 또 북한의 핵실험장 폐기 약속 등을 거론하며 '북한이 달라진 것 같다. 직접 행동으로 보여주려고 하고 정상국가로 가려고 하는 것 같다'는 취지의 언급을 했다고 참석자들이 밝혔다.

문 특보는 현지 시간으로 4일 오전 워싱턴DC에서 애틀랜틱 카운슬과 동아시아재단이 주최하는 토론회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