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 길주 인근서 규모 2.3 지진…"작년 6차 핵실험 유발지진"

입력 2018-04-23 09:11

6차 핵실험 후 유발된 자연지진 총 9차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6차 핵실험 후 유발된 자연지진 총 9차례

북 길주 인근서 규모 2.3 지진…"작년 6차 핵실험 유발지진"

23일 오전 4시 31분 17초 북한 함경북도 길주 북북서쪽 47㎞ 지역에서 규모 2.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진앙은 북위 41.35도, 동경 129.12도이며 진원의 깊이는 5㎞ 이내로 추정된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을 작년 9월 북한의 6차 핵실험으로 유발된 자연지진으로 추정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 공동으로 분석한 결과로, 6차 핵실험 장소로부터 5㎞ 지역에서 발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로써 북한 6차 핵실험 이후 유발된 자연지진은 총 9번으로 늘었다. 이밖에 6차 핵실험 당시 갱도 붕괴로 함몰 지진이 한 차례 있었다.

기상청 관계자는 "함몰 지진은 단순한 붕괴로, 단층 운동의 결과인 유발 지진과는 다르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앞서 지난 21일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의 폐쇄를 결정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