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소셜스토리] "정직하게 살아왔다"…MB 주장 이번에도 통할까

입력 2018-03-12 14:48 수정 2018-03-12 14:50

MB, 14일 검찰 출석…혐의 부인
검찰도 소환 앞두고 막바지 보강 수사
라이브, 스토리, 비하인드! JTBC 소셜스토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MB, 14일 검찰 출석…혐의 부인
검찰도 소환 앞두고 막바지 보강 수사
라이브, 스토리, 비하인드! JTBC 소셜스토리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논현동 자택에서 조사에 대비한 방어 논리를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어제(11일)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을 불러 조사하는 등 이 전 대통령의 혐의와 관련한 막바지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다스 실소유주라는 의심을 받고 있고 그 밖에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김소남 전 의원 공천헌금 수수 의혹 등을 받고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검찰의 수사 결과를 납득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측근들은 '정치 보복' '망신주기 수사'라고 반발합니다.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의혹은 지난 2007년 한나라당 대선 경선 후보로 나서면서 본격적으로 제기됐습니다.

같은 당 후보였던 박근혜 전 대통령 측으로부터도 만만치 않은 공격을 받았습니다. 그 때마다 이 전 대통령은 "나는 당당하다. 정직하게 살아왔다"며 다스·BBK·도곡동 땅 등과 관련한 의혹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그리고 대통령이 되었습니다. 그로부터 11년… 당시에는 입을 다물거나 부인했던 관계자들의 증언이 나왔고 검찰은 각종 증거를 수집했습니다. 이번 수사의 결론은 다를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제작 : 김지현)

※'도덕적으로 완벽한 정권'을 자부한 MB의 주요 발언을 모았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