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약물 주입' 아내 살해 의사 2일 항소심 선고…1심은 35년형

입력 2018-01-31 12:04 수정 2018-01-31 13: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약물 주입' 아내 살해 의사 2일 항소심 선고…1심은 35년형

수면제를 먹고 잠든 아내에게 약물을 주입해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의사 남편의 항소심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남성은 1심에서 징역 35년형을 선고받고 항소했지만, 검찰은 1심 때와 같은 사형을 구형해 항소심 재판부의 결정만 남아 있는 상태다.

31일 대전고법에 따르면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A(45)씨의 항소심 선고공판이 다음 달 2일 오후 2시 316호 법정에서 열린다.

재혼한 아내의 도움으로 성형외과를 개업한 A씨는 지난해 3월 11일 오후 충남 당진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아내(45)에게 수면제를 먹여 잠들게 한 뒤 미리 준비한 약물을 주입해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A씨는 범행 일주일 전 자신이 내린 처방으로 인근 약국에서 수면제를 샀고, 약물은 자신의 병원에서 가져오는 등 계획적으로 살인을 준비했다.

A씨는 2016년 11월에도 같은 수법으로 자신의 집에서 아내에게 수면제를 탄 물을 마시게 한 뒤 잠이 들자 주사기로 약물을 주입해 살해하려 했으나 아내가 병원으로 이송된 지 일주일 만에 깨어나 미수에 그치기도 했다.

A씨의 범죄 행각은 유족이 경찰에 재조사를 요청하면서 사건 전모가 드러났다.

당시 A씨는 "심장병을 앓던 아내가 쓰러져 숨졌다"며 곧바로 장례까지 치렀다. 또 아내 명의의 보험금을 수령하고 부동산을 처분하는 등 7억원에 달하는 금전적 이득도 취했다.

검찰은 지난 12일 진행된 재판에서 "아내 재산을 가로채려고 잔혹하게 살해한 뒤 화장하고, 보험금을 수령했다"며 A씨에게 사형을 구형했다.

A씨 변호인 측은 "A씨가 범행을 모두 자백하고 있는데 범행 동기를 거짓으로 밝힐 이유가 없다"며 "재산을 노린 범죄라는 검찰의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박했다.

한편 1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인간의 생명과 건강을 우선해야 할 의사 본분을 망각한 채 자신의 지식을 살인 도구로 활용했다"며 "가족을 잃고 고통에 잠진 유족들로부터 용서받지도 못해 엄한 처벌이 불가피하다"며 징역 35년을 선고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