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다스 수사·특활비 상납 의혹 조여 오는데…MB 측은 '침묵'

입력 2018-01-14 20:34 수정 2018-01-14 20: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보신 것처럼 검찰과 정호영 특검은 서로 부실수사의 책임을 떠넘기는 모양새입니다. 양측의 주장은 엇갈리지만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의혹이 있고 그 부분이 제대로 수사가 안 됐다는 점에선 같은 입장인 셈입니다. 다스 의혹, 국정원 특활비 불법 상납 의혹 모두 이 전 대통령을 향하고 있는데 이 전 대통령 측은 침묵을 지키고 있습니다.

임소라 기자입니다.
▶VOD◀
NV10184735

[기자]

[이명박/전 대통령 (지난달 18일) : ('다스'는 누구의 것이냐고 묻고 있습니다.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그 부분은 나한테 물어볼 일은 아닌 거 같습니다.]
 
지난달 이명박 전 대통령은 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묻는 질문에 자신과는 관계가 없는 일이라는 식으로 답했습니다.
 
오늘 정 특검이 내놓은 주장은 특검법상 제한때문에 수사를 못한 것이지 의혹이 없는 건 아니라는 쪽에 맞춰집니다.

그러면서 부실 수사의 책임을 검찰에 넘겼습니다.

검찰은 부실 수사 비판을 지우기 위해서라도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의혹 규명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새롭게 불거진 MB 정부 시절 국정원 특활비 상납 의혹 수사도 빠르게 이어질 걸로 보입니다. 

김백준, 김희중, 김진모 등 MB 정부시절 청와대에서 근무한 MB 최측근들의 혐의에 대해서는 검찰이 구체적인 정황을 확보하고 있는 걸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관심은 국정원 돈이 박근혜 정부 당시처럼 이 전 대통령에게도 흘러갔느냐, 최소한 이 전 대통령도 불법 사실을 알았느냐입니다. 

이틀 전만 해도 '격앙'된 반응을 보였던 MB측은 핵심 측근들이 조사를 마치고 난 뒤론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