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나 국회의원인데…" 권석창, 화재 현장 막무가내 출입

입력 2017-12-26 08: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런가운데 이 제천 화재 현장에 출입이 금지된 곳으로 들어간 자유한국당 권석창 의원이 또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국회의원인데 왜 못들어가냐, 신분을 내세워 결국 들어가서 휴대전화로 사진을 찍었습니다.

이재승 기자입니다.
 


[기자]

노란 옷을 입은 경찰들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하얀색 방진복을 입은 남성이 누군과와 통화를 합니다.

제천시가 지역구인 자유한국당 권석창 의원입니다.

잠시 뒤 현장으로 들어갑니다.

30여 분 동안 건물 내외부를 둘러본 뒤 현장을 떠났습니다.

건물 안에서는 자신의 휴대전화로 사진도 찍었습니다.

권 의원은 그제 오전(24일)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함께 이곳을 찾았습니다.

그런데 오후에 다시 현장으로 돌아와 건물에 들어가려 했습니다.

현장 관계자들이 막아서자 "국회의원인데 왜 못 들어가게 하느냐"며 실랑이를 벌였습니다.

경찰 고위 관계자들에게까지 전화를 걸었고, 그러는 사이 현장 관계자들과 협의해 복장을 갖춰 입는 조건으로 들어갔습니다.

권 의원은 해당 지역구 의원으로서 현안 파악을 위해서였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적절하지 못했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화재 현장은 훼손을 막기 위해 출입과 촬영 등을 엄격하게 통제합니다.

권 의원이 찾았던 당시에도 국과수의 정밀 조사가 진행되고 있었습니다.

유족들은 정확한 화재 원인 규명을 돕기 위해 유족 대표단만 합동감식에 참관했는데, 국회의원 신분을 내세워 현장에 들어가 사진까지 찍은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권 의원과 통화했던 남택화 충북지방경찰청장은 사전에 출입에 대한 양해도 없었기 때문에 들어갈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