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 긴급체포…녹취파일 조작 시인

입력 2017-06-27 07:51 수정 2017-06-27 19: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가짜뉴스는 지난 대선 기간 동안 선거를 혼탁하게 만드는 주범으로 꼽혀 주의보까지 내려졌었죠. 저희도 관련 소식을 상당히 많이 전해드렸었는데, 일부 가짜뉴스의 실체가 드러났습니다. 지난 대선을 나흘 앞두고 국민의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의 취업 특혜 의혹과 관련한 제보 자료를 공개했었는데 당시 제보된 카톡 캡처 화면과 녹음파일이 조작됐던 것으로 밝혀졌는데요. 검찰이 어젯(26일)밤에 의혹을 조작해 제보한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씨를 긴급체포했습니다. 이씨는 당에서 지시해놓고 꼬리자르기를 한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상황에 따라서는 파장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먼저 정원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의혹의 중심에 선 이유미 씨가 고개를 푹 숙인 채 조사를 마치고 구치소로 이동합니다.

애초 주변 지인들에게 억울함을 호소했던 이씨지만, 취재진 질문에는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습니다.

[당이 조직적으로 개입한 것 맞습니까? 누구 지시로 하셨습니까? 지시받은 것 맞습니까? 혐의 인정하십니까?]

이씨는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어젯밤 검찰에 긴급체포됐습니다.

대선 직전이었던 지난 5월 5일, 국민의당이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아들 준용씨의 취업 특혜 의혹을 제기하면서 공개했던 준용씨 지인의 녹취파일을 이씨가 조작했다고 시인한 겁니다.

이씨는 검찰 조사에서 이준서 국민의당 전 최고위원이 조작 사실을 알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는데, 검찰은 이 전 최고위원을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또 이씨와 이 전 최고위원의 통화기록 등을 분석하고 이들 외에 개입돼 있는 사람이 있는지 추가로 확인 중입니다.

상황에 따라선 파장이 더 커질 수도 있습니다.

국민의당이 어제 지난 취업 특혜 의혹 제기가 두 사람이 꾸며낸 일이었다는 식으로 해명과 사과를 한 만큼, 이 전 최고위원이 당시 국민의당 선대위나 지도부에 조작 사실을 보고했는지 여부가 쟁점으로 떠오를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