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새 정부 남은 인선 키워드는…'전문가·여성·지역 균형'

입력 2017-06-13 08: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까지 신설될 부처까지 포함해 정부 부처 18개 가운데, 11곳의 장관 후보자를 지명했습니다. 이 가운데 4명은 현직 여당 의원들이고, 관료 출신은 김동연 경제부총리 단 한 명 뿐입니다. 앞으로 남은 인선에서는 전문성을 갖춘 인사와 여성을 중용하고 출신 지역의 균형을 맞추는 역시 쉽지 않은 과정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박현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아직 장관 인선이 완료되지 않은 부처는 통일부, 미래창조과학부 등 총 6곳입니다.

정부조직 개편안이 통과된다고 전제하면, 중소기업벤처부까지 18개 중 모두 7개 부처의 장관 후보자가 결정되지 않았습니다.

향후 인선에서는 전문성을 갖춘 외부 인사나 정통 관료 출신이 발탁될 거라는 관측이 우세합니다.

지난달 30일 현역 의원 4명이 동시에 장관 후보자로 지명됐지만, 후속 인선에선 정치권 인사의 등용이 다소 줄어들 수 있다는 겁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현재 네 분이 이미 지명이 돼 현역 정치인의 필요성은 많이 반영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대선 기간 공약대로 초기 내각의 30%를 여성으로 채울 수 있을지도 관심입니다.

이를 위해서는 남은 7개 부처 장관 중 최소 3명은 여성을 지명해야 합니다.

또 내각 구성이 막판에 접어들면서 지역 균형에도 공을 들일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5당 원내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지역 안배를 신경쓸 것"이라며 탕평 인사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