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참여정부 시절 정책실 부활…비서실 기능 대폭 축소

입력 2017-05-12 07: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럼 청와대 조직이 어떻게 바뀌었는지 보겠습니다. 한 마디로 비서실 기능 축소, 외교안보 기능 강화입니다. 지금까지 청와대 수석들이 차지하고 있던 국정운영의 키도 앞으로는 각 장관이 이끄는 내각이 쥐게 하고 자율성과 책임을 부여하는 쪽으로 변화를 예고했습니다.

박사라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가 내놓은 조직개편안의 핵심은 대통령 비서실 축소와 정책기능 강화입니다.

먼저 비서실에 있던 고용복지수석과 외교안보수석이 없어지면서 10명이었던 수석이 총 8명으로 줄어들었습니다.

대신 노무현 정부 당시 운영됐던 정책실장 제도가 다시 살아났습니다.

비서실장은 정무적인 역할을 주로 맡는 반면, 일자리·경제·사회 분야는 정책실장이 담당하게 한 겁니다.

일자리수석을 신설해 문재인 정부의 핵심 과제인 일자리 만들기를 전담하도록 했습니다.

비서실의 기능은 대폭 축소해 내각에 넘겨주겠다고 밝혔습니다.

[윤영찬/신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정부부처의 자율성과 책임성을 높이는 한편 국정핵심 아젠다에 대한 추진동력도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국가안보실의 기능은 대폭 강화됩니다.

비서실에서 담당하던 외교안보, 국방, 통일 기능을 국가안보실에서 모두 담당하게 된 겁니다.

또 안보실장 직속으로 국가위기관리센터도 설치해, 국가에 위기가 닥쳤을 때 적극적으로 대응하도록 했습니다.

청와대는 국민의 안전과 안보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강화하겠다고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