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사드·북핵에 엇갈린 미·중…첫 통화에 외교 난제 현실화

입력 2017-05-12 08: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과는 40여 분 동안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아베 총리하고보다 배 가까이 더 대화를 나눈 것이죠. 특히, 사드 문제가 주요 대화 소재 중 하나였는데,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사드 얘기를 전혀 하지 않았던 것과는 대조적이었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사드 반대를 거듭 주장했고, 문 대통령은 '사드 보복'을 중단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안의근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첫 전화 통화부터 사드 배치 문제를 집중 협의했습니다.

시 주석이 "사드 배치는 지역의 전략적 균형을 파괴한다"는 기존 태도를 설명하자, 문 대통령은 "중국에 진출한 우리 국민과 기업들에 대한 제재를 원만히 해결해달라"고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사드 배치 문제를 논의할 대표단을 중국에 파견하기로 했습니다.

지난 10일 이뤄진 한·미 정상 첫 통화에선 사드 배치 문제는 별도로 논의되지 않았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이미 사드 배치 비용은 한국이 부담하는 게 맞다고 했기 때문에 이를 다시 제기할 필요가 없다는 방침이 섰던 것으로 보입니다.

문 대통령 역시 민감한 사드 배치 비용 문제를 첫 통화에서 거론하는 게 무리가 있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큽니다.

북핵 문제를 놓고는 미·중 양국의 시각 차가 두드러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북한 핵문제는 어렵지만 충분히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대북 압박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방식으로 북핵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드러낸 겁니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북핵 문제는 제재와 함께 협상을 병행해야 한다"고 강조했고 시 주석도 공감을 표시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