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안보관 논란' 잠재운 문 대통령…'외교 과제'는 산적

입력 2017-05-11 08: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앞서, 첫 소식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처음으로 통화를 해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한미 양국이 긴밀히 협력하고 한미 동맹 관계를 다시한번 확인했다는 소식, 전해드렸습니다. 국내 현안 뿐만 아니라 꽁꽁 얼어붙은 북한과의 관계, 그리고 미국과 중국과의 관계 문재인 대통령 앞에 놓여있는 풀기 어려운 과제인데요. 문 대통령이 이와 관련해 지금 강조하고 있는 건 적극적인 대화 의지입니다.

윤영탁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한미 동맹은 우리 외교안보 정책의 근간이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위대한 동맹'이라고 표현 한 것도 한미 동맹의 굳건함을 상징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한미 동맹의 강화와 대북 공동 대응에 초점을 맞춰 앞으로도 양국간 긴밀한 조율이 이뤄질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도 한반도 안보 위기를 서둘러 해결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동분서주하겠습니다. 필요하면 곧바로 워싱턴으로 날아가겠습니다. 베이징과 도쿄에도 가고 여건이 조성되면 평양에도 가겠습니다.]

평양에도 가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번 드러내면서 제재 일변의 대북 정책을 적극적으로 재검토하겠다는 의지도 내비쳤습니다.

이번 전화통화로 문 대통령은 대선기간 동안 제기됐던 '안보관' 논란을 어느정도 불식시켰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그러나 미국과는 강력한 한미 동맹을 유지하면서도 트럼프 정부의 한미 FTA 재협상 등 통상 압력을 풀어야 하고, 사드 배치 문제로 얽힌 한중 관계도 개선해야 하는 숙제를 안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