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다시 살아난 '주적 논쟁'…현 정부, '주적 표현' 안 써

입력 2017-04-20 20: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른바 주적 논란…인터넷에선 한 동안 실시간 검색어에 머물기도 했습니다. 어제(19일) 있었던 토론회는 북한을 주적이라 불러야 되느냐 아니냐를 놓고 벌이는 해묵은 논쟁이 되살아났습니다. 토론회 다음날인 오늘까지도 주적 논란이 이어졌는데, 현 정부도 주적이라는 표현은 쓰지 않고 있습니다.

먼저 윤영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바른정당은 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대통령이 될 자격이 없다며 공세를 퍼부었습니다.

[김무성/바른정당 공동선대위원장 : 주적이라는 표현을 제대로 못 하는 이런 사람이 대한민국 대통령이 되도록 해서는 절대 안 되겠다는 생각을 더 강하게 가지게 됐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후보의 안보관은 불안함을 넘어 두려움에 다다르고 있다"고 논평했습니다.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도 가세했습니다.

[박지원/국민의당 대표 : 굉장히 위험하고, 안보 문제에 대해 ABCD도 이해를 못 하고 있는 것 아니냐고 지적합니다.]

어제 TV토론회에서 등장한 '주적 논란'이 오늘까지 이어진 겁니다.

그런데 국방부는 현재 주적이란 표현을 쓰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 : 2016년 국방백서에 보면 '북한 정권과 북한군은 우리의 적이다.' 이렇게 표현이 돼 있습니다.]

북한 정권과 군을 주민과 분리해 적으로 규정한 개념입니다.

외교부도 국방부와 같은 용어를 쓰고 있고, 통일부는 북한을 '적이자 동반자'라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어제 토론회에는 국가보안법 폐지, 햇볕정책 계승, 대북송금 등이 옳으냐 그르냐를 두고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