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최첨단 '5G' 기술과 만난 평창…색다른 올림픽 펼쳐진다

입력 2017-03-15 10: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내년에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에서는 세계 최초로 5세대 이동통신, 5G 서비스를 선보입니다. 최첨단 기술과 만난 평창 기존 올림픽과는 전혀 다른 풍경이 펼쳐질 걸로 보입니다.

강나현 기자입니다.

[기자]

핸들에서 손을 놓은 채 여유롭게 음식을 주문하는 운전자.

버스가 장애물을 피하며 혼자 부지런히 달리는 사이, 창 밖에선 드론이 날아와 주문한 음식을 건넵니다.

VR 장비만 착용하면 올림픽의 하이라이트인 성화 봉송을 직접 할 수도 있습니다.

KT가 평창올림픽에 내놓을 5G 기반 서비스의 모습입니다.

차세대 통신 기술인 5G는 지금의 LTE보다 100배 정도 속도가 빠릅니다.

봅슬레이에 초소형 카메라를 달아 선수 시점의 생생한 영상을 실시간으로 전송받을 수 있을 뿐 아니라 내가 원하는 경기 순간에 360도 회전 영상을 보거나 경기장에 가지 않아도 3D 공간에서 올림픽 현장을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습니다.

[오성목/KT네트워크부문 사장 : 실제 경기를 하듯이 몰입감을 느낄 수 있는 올림픽이 된다는 게 이번 5G 올림픽의 가장 큰 차이점입니다.]

지난해 11월 개관한 '평창 5G 센터'도 처음으로 외부에 공개했습니다.

5G 시범 서비스의 핵심 기술을 개발하는 곳입니다.

KT는 이번 평창올림픽에서의 5G 서비스 성공을 통해, 내후년엔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이루겠다는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