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대가성 입증할 '대통령 말씀 자료' 확보

입력 2016-12-14 21:14 수정 2016-12-14 21:29

최태원 독대 때 시내 면세점 거론 정황
대통령 뇌물죄 적용할 결정적 물증 될 듯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최태원 독대 때 시내 면세점 거론 정황
대통령 뇌물죄 적용할 결정적 물증 될 듯

[앵커]

지금부터는 앞서 말씀드린대로 대통령의 뇌물죄 여부와 관련한 JTBC의 단독보도로 들어가겠습니다. 세월호 7시간 행적과 함께 국민적 분노를 사고 있는 또 하나의 중대한 사안이 바로 박근혜 대통령의 '뇌물혐의'입니다. 최순실씨가 주도해 만든 재단에 재벌 돈을 모아주면서 그 대가로 기업들 현안을 해결해주려 했다는 겁니다. 물론 대통령은 대가성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를 뒤집을 '결정적 물증'을 검찰이 확보해 특검수사팀에 넘긴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대통령이 지난 2월 SK그룹 최태원 회장을 독대할 때 준비한 이른바 '대통령 말씀자료'인데요, '시내 면세점 특허제도 개선 방안'이 들어 있습니다. 당시 SK는 면세점 심사에서 탈락한 상황이었지만 이후 정부는 면세점 사업자 재선정 절차에 착수했습니다.

먼저 심수미 기자의 단독 보도를 보시고 관련 보도를 이어가겠습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2월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독대를 했습니다.

청와대가 준비한 '대통령 말씀 자료'에는 시내 면세점 특허제도의 개선 방안이 담겨 있었습니다.

재벌 기업들이 독대 직전에 현안 자료를 청와대에 제출한 사실은 이미 밝혀졌습니다.

하지만 대통령이 총수들을 위해 긍정적인 답변 준비를 했다는 사실이 드러난 건 처음입니다.

대통령 말씀 자료엔 "정부가 면세점 산업의 육성 등을 위해 시내 면세점 특허 제도에 관한 종합적 개선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겠다"고 명시돼 있었습니다.

당시 SK는 지난해 11월 서울 시내의 면세점 사업권 경쟁에서 탈락해 이를 되찾으려 하던 상황이었습니다.

특히 대통령이 독대를 통해 말씀 자료를 제시한 시기는 SK그룹이 미르재단에 68억원, K스포츠 재단에 43억원 등 모두 111억원을 지원한 뒤였습니다.

검찰은 SK그룹이 재단을 지원하고, 그 대가로 박 대통령이 면세점 사업권 문제를 해결해주려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박영수 특검수사팀 역시 검찰에서 자료를 넘겨받아 뇌물 혐의와 관련한 본격적 검토에 착수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