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소문이 사실로…"청와대, CJ 풍자 코미디 검열"

입력 2016-11-25 08:57 수정 2016-11-25 08:5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청와대가 2013년에 CJ그룹 이미경 부회장의 퇴진을 요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지요. 그런데 그 계기가 된 것 가운데 하나가 CJ 계열 방송국에서 지난 대선 무렵에 내보냈던 정치 풍자 코미디였다, 이런 소문이 무성했습니다. 그런데 청와대가 실제로 이 코너 제작진의 성향을 조사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백종훈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2012년 대선을 앞두고 tvN이 방영했던 '여의도 텔레토비'입니다. 박근혜·문재인·안철수 후보를 인형극 캐릭터에 빗대 풍자한 코너입니다.

하지만 새누리당 측은 박 후보의 캐릭터가 자주 욕을 한다며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선거방송심의위원회는 문제가 없다고 결론을 냈지만 새누리당의 항의는 계속됐습니다.

그런데 2013년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청와대가 나서 이 코너 제작진의 성향을 조사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A 씨/전 tvN 관계자 : (청와대에서 작가 성향 조사했다고?) 네. 텔레토비가 문제 되면서 원고 쓴 작가 성향 조사해갔다고…무서웠죠.]

청와대의 성향 파악이 있은 뒤엔 CJ E&M 측이 원고를 사전 검토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런 조치는 제작진에게 '검열'로 통했습니다.

[B 씨/전 tvN 관계자 : 5공화국 때보다 더 (통제가) 심하다 이랬죠.]

실제 회사 법무팀은 원고를 미리 받아 빨간색으로 특정 대사를 삭제할 것을 지시하기도 했습니다. 논란 끝에 이 코너는 박근혜 정부 출범 5개월 만에 폐지됐습니다.

이에 대해 CJ E&M은 욕설 등에 대해 자체심의한 것이고 청와대의 제작진 조사는 들은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