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총리·국정원장 등 핵심 인사 모두 '최순실 손' 거쳤다

입력 2016-11-22 09: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에는 최순실씨의 인사개입 의혹 관련 소식입니다. 저희가 최순실씨의 태블릿PC에 관한 보도를 했을때 박근혜 대통령 당선 이후 인수위원회 '인사 문건'을 미리 받아봤다고 전해드렸었죠. 검찰 수사 결과, 이 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총리, 국정원장, 검찰총장 핵심 내각 인사 내용까지도 최순실씨의 확인 작업을 거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정해성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초대 총리·국정원장·검찰총장 등 주요 내각 인사를 최종 결정하기 전에 최순실씨의 확인을 거쳤습니다.

박 대통령이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을 통해 최씨에게 인사안을 미리 건넨 겁니다.

검찰은 정 전 비서관이 2013년 1월부터 올해 4월까지 대통령 지시를 받아 공무상 비밀을 담고 있는 47개 문건을 최씨에게 넘겼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중엔 인사 목록도 담겨 있었습니다.

2013년 2월 25일의 경우 박 대통령은 행정부 조직도와 함께 '국무총리·감사원·국정원 행정 각부 장관 후보안'이라는 문건을 최씨에게 넘겼습니다.

같은 해 3월 1일 남재준 국정원장, 신제윤 금융위원장 내정을 밝히기 하루 전에도 최씨에게 내용을 넘겼습니다.

또 같은 달 13일엔 검찰총장·경찰청장 등 기관장 25명과 차관급 인선안까지 최씨에게 전달했습니다.

그리고 이틀 후 채동욱 검찰총장, 이성한 경찰청장 등 인사 내용이 발표됐습니다.

검찰은 정 전 비서관으로부터 '최씨의 확인을 받으라는 대통령 지시가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해 공소장에 적시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