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주민설명회에 전자파 위험도 밝혀…'한국과 다른 괌'

입력 2016-07-13 08: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사드 배치 결정과정에서 충분한 설명과 논의가 없었다는 점, 국민적 합의를 이끌지 못한 점에 대한 지적도 이어지고 있죠. 이미 사드가 배치된 미국령 괌에서와 크게 비교가 되는 부분인데요, 사드 배치에 따른 환경평가보고서를 공개하고, 주민 설명회를 열고, 전자파 때문에 통제구역이 필요하다는 점도 솔직히 밝혔습니다.

윤정식 기자입니다.

[기자]

괌의 한 지역 신문사 홈페이지.

지난해 6월 25일 한 주민센터에서 미군 주최 사드 설명회가 열린다는 소식을 전합니다.

설명회가 열리기 전 미군은 사드 포대 배치에 따른 환경평가보고서 초안도 공개했습니다.

[최동신/괌 교민 : 군사지역 내 (사드를 배치하는 것에 대해) 기본적으로 뭘 조심해야 한다는 것을 주민들한테 공지를 시켜주는 거죠.]

영상 지도로 사드 포대의 위치를 공개하고 여기서 내뿜는 전자파 때문에 레이더 앞 90도 각도 통제구역이 필요하다고도 솔직히 밝힙니다.

공기나 수질 오염 범위는 물론이고 식물 종별 피해 규모까지 나옵니다.

현재 미군은 주민 의견까지 더해 최종 보고서를 작성 중입니다.

같은 미군 사드지만 한국에서의 진행 과정은 전혀 다릅니다.

[윤성규 장관/환경부 : 군사시설에는 (환경영향평가) 할 권한이 없습니다. (환경영향평가 없이 사드가 한반도에 배치된다는 겁니까?) 네.]

국방부 역시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에서 요청한 사드 배치 후보 지역 주민 건강과 관련한 보고서는 존재하지도 않는다고 답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