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신안 여교사 성폭행' 2주 뒤 교육부 보고…은폐 의혹

입력 2016-06-08 16:38

신안군 사회단체, 재발방지 마련·엄중한 법 집행 촉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신안군 사회단체, 재발방지 마련·엄중한 법 집행 촉구

[앵커]

전남 신안의 여교사 성폭행 사건에 대해 교육부가 약 2주가 지난 뒤에야 뒤늦게 보고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지역 시민단체들은 대국민 사과와 함께 재발방지 대책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습니다.

조민중 기자입니다.

[기자]

여교사 성폭행 사건이 발생한 건 지난달 21일입니다.

피해 여교사는 다음날 바로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하지만 교육부가 관련 내용을 보고 받은 건 언론 보도가 나오기 시작한 이달 3일.

사건이 발생한 지 2주 가까이 지난 뒤였습니다.

이때문에 해당 학교와 교육청 차원에서 사건을 은폐하거나 축소하려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교육부는 관계 부서 긴급 대책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늑장 보고와 후속 조치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교육부는 일단 관사 주변 CCTV설치 여부 등 보안 시스템을 집중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신안군 사회단체는 재발방지와 엄중한 법 집행을 호소했습니다.

[황화실 회장/신안 여성단체협의회 : 신안군민 모두가 범죄자 취급을 받는 일은 없어야할 것입니다. 신안경찰서 신설을 강력히 요구합니다.]

각급 단체 1백여 명이 참가한 이날 회견에서는 피해 여교사와 국민께 사과하고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