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내년 총선 앞두고…당비 대납 '불법 당원' 모집

입력 2015-07-20 22:17 수정 2015-07-20 23: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반 시민들은 아직 거의 관심이 없지만 정치권은 벌써부터 내년 총선체제로 들어가는 분위기입니다. 유권자의 뜻을 반영하기 위해 상향식 공천을 한다는 게 여야 할 것 없는 정치권의 입장인데 말 자체로는 좋은 취지인데 부작용이 심각한 것 같습니다. 공천을 경선으로 하겠다고 하니까 특정 정당에 강제로 가입하게 하고, 당비까지 대납해 주는 일이 전국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다고 하는군요. 물론 이건 불법입니다.

백수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충북 제천의 한 건축자재업체. 이달 초, 직원 공모 씨는 사장으로부터 새누리당 입당신청서에 서명하라는 지시를 받았습니다.

[공모 씨/건축자재업체 직원 : 뭐예요? 물어보니까 아무것도 아니라고 그냥 쓰면 된다고.]

사장은 당비가 빠져나가는 후원금 계좌를 직원 명의로 하도록 하고, 대신 10개월 치 당비인 2만 원을 지급했습니다.

한두 명이 아니었습니다.

이 회사에서만 직원 11명이 본인 의사와 상관없이 강제로 입당했습니다.

[공모 씨/건축자재업체 직원 : 한 사람은 계속 도망 다녔는데 결국은 쓰더라고요. 사장이 끝까지 불러서.]

사장은 가입 권유가 문제냐고 반박합니다.

[건축자재업체 사장 : 그런 적 없는데. 할 수도 있지 뭐. 그게 문제 돼요?]

하지만 직장 상사가 부하 직원에게 특정 정당 가입을 언급하는 건 부당한 압박에 해당한다는 지적입니다.

서울 지역의 한 직장인 김모 씨도 상사에게 같은 제안을 받았습니다.

[김모 씨 : 강요라고 전혀 그분은 말씀은 안 하셨는데 바로 앞에 있으면서 제가 적는 과정을 다 지켜봤었고.]

김씨는 결국 가입했고 당비까지 강제로 내게 됐습니다.

정당 가입 신청 급증은 전국적인 현상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대구와 경북 안동에서는 3천 명 이상 한꺼번에 가입을 신청해 구설수도 끊이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새누리당 대구시당 : 친구가 앞에서 써달라고 해서 썼는데 몰래 빼달라고 하는 분들도 있고.]

선거 때마다 나타나던 유령당원 모으기 경쟁이 올해는 완전 경선제가 거론되면서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