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황교안 인사청문회 막바지…노회찬 "총리로 부적합"

입력 2015-06-10 15:31 수정 2015-06-10 17: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사흘째 진행 중입니다. 청문회 마지막날이기도 한데요, 오늘(10일)은 주요 증인과 참고인을 대상으로 질의하며 황 후보자에 대한 막바지 검증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현장으로 가보겠습니다.

이주찬 기자, (예 국회입니다.) 오늘 청문회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요?

[기자]

예, 오전에는 노회찬 정의당 전 의원과 손광수 전 군의관 등 주요 증인에 대한 질의가 집중됐습니다.

먼저 노회찬 전 의원은 2005년 삼성 X파일로 불리는 녹취록 공개 사건에서 이른바 '떡값 검사' 명단을 공개해 통신비밀 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됐는데요.

노 전 의원은 "당시 서울중앙지검 2차장으로 이 사건 수사를 지휘했던 황 후보자는 공정한 법집행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총리로서 전혀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황 후보자에게 피부 질환의 하나인 만성 담마진을 이유로 병역면제 판정을 내렸던 당시 군의관 손광수 씨도 증인으로 나왔는데요,

손씨는 "황 후보자는 1980년 당시 정상적인 절차에 의해 면제 판정을 받았고, 특혜는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2013년 국정원 댓글 사건을 지휘하다 사퇴한 채동욱 전 검찰총장은 출석하지 않았습니다.

채 전 총장은 참고인으로 채택됐지만, "청문회에서 직무상 관련된 증언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내용의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습니다.

[앵커]

위헌 논란이 제기된 국회법 개정안과 관련해 정의화 국회의장이 일부 문구를 수정한 중재안을 내놓았었는데요, 야당 반응이 결정됐습니까?

[기자]

예, 야당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이종걸 새정치연합 원내대표는 "국회법 개정안과 관련한 정의화 국회의장의 중재안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당내 의견을 수렴한 결과, 정 의장의 노력을 이해하지만, 결론은 중재안을 수용할 수 없다는 쪽"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정의화 의장은 국회법 개정안 내용 가운데, 국회의 시행령 수정 요구권과 관련된 자구를 바꾼 중재안을 제시한 바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정 의장의 중재안에 대해 찬성하는 입장인데요.

여야 입장이 엇갈리는 만큼 이 문제는 내일 여야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에서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오늘이 중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새정치연합 혁신위원회는 위원 인선을 발표했다고요?

[기자]

네, 새정치연합 김상곤 혁신위원장이 조금 전인 오후 2시 반 혁신위원 인선을 발표했습니다.

김 위원장을 빼고 외부인사 6명과 내부인사 4명으로 구성됐는데요.

참여 여부로 관심을 모았던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포함해 최태욱 한림국제대학원 교수, 정채웅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전남지부장, 이동준 다준다연구소 소장, 임미애 경북 북부권규제개혁협의회 의장, 정춘숙 한국여성의전화 대표 등이 외부 인사로 위촉됐습니다.

당내 인사로는 우원식 의원과 박우섭 인천 남구 구청장, 최인호 부산 사하갑 지역위원장, 그리고 청년 당원 몫의 이주환씨 등이 포함됐습니다.

김상곤 위원장은 당초 내일 인선 발표를 할 예정이었는데, 인선과 관련해 여러 추측이 나돌자 일정을 하루 앞당겨 공개했습니다.

혁신위원회는 위원 구성이 마무리된 만큼, 본격적인 당 혁신 작업에 착수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