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환자 발생 병원 '통째 격리' 확대…전용 병원도 검토

입력 2015-06-04 08: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뒤늦게지만 정부는 격리 조치를 강화해나가고 있습니다. 앞서 전해드린 3차 감염자가 나온 대전의 종합병원처럼 완전히 폐쇄를 한 상태에서 환자와 의료진을 밖으로 나오지 못하게 하는 병원을 더 확대하겠다는 계획인데요, 격리대상자가 1360여 명에 이르는 상황에서 메르스 전용 병원을 지정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송우영 기자입니다.


[기자]

추가 감염자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방역당국은 환자가 발생한 병원에 대해 '코호트' 격리를 가동하고 있습니다.

병원을 모두 폐쇄한 뒤 환자와 의료진의 이동을 제한해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는 겁니다.

현재 코호트 조처가 내려진 곳은 3차 감염자가 발생한 대전의 종합병원 한 곳이지만, 대상은 곧 확대될 예정입니다.

코호트 격리가 내려지면 환자와 의료진은 메르스 잠복기인 14일 동안 병원 밖 이동이 금지된 채 집중관찰을 받게 됩니다.

[권준욱/메르스중앙대책본부 기획총괄반장 : 14일 동안을 관찰하면서 못 나가는 겁니다. 손잡이라든지 여러 가지 린넨, 침상의 가구들 이런 것들이 중간 전파의 도구로도 사용될 수 (있어서요.)]

격리 대상자가 예상수준을 훨씬 넘으면서 메르스 전용병원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환자 수가 늘어나 개별 병원들의 수용 한계치를 넘어서는 최악의 상황을 대비하겠다는 겁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첫 번째 확진자가 나온 지 14일 만에 긴급점검회의를 열고, 메르스 확산 방지를 위한 전담팀을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지금까지 대응 과정에서의 문제점을 점검하고 메르스에 취약한 학생과 노약자 보호 대책 마련을 지시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