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베 정부, '독도는 일본 땅' 교과서 심의…도발 강화

입력 2015-04-06 15: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제2기 아베 정권 출범 이후 첫 일본 중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가 잠시 후 발표됩니다. 교과서에 독도의 영유권에 대한 도발이 한층 더 강해진 것으로 알려져서 파장이 예상됩니다.

도쿄에서 이정헌 특파원입니다.

[기자]

일본 문부과학성이 '교과용도서 검정조사 심의회'를 오후 2시부터 진행하고 있습니다.

심의 대상은 내년부터 중학생들이 사용하는 지리와 공민, 역사 교과서로 모두 18종입니다.

'독도는 일본 땅'이란 주장은 기본. '한국이 독도를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노골적이고 도발적인 내용이 대거 포함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지난해 1월 교과서 제작지침인 '학습 지도요령 해설서'가 개정되면서 상당 부분 예견됐던 역사 왜곡입니다.

[시모무라 하쿠분/일본 문부과학상 (작년 1월28일) : 역사적으로 봐도 지금까지의 객관적 경위로 봐도 다케시마(독도)와 센카쿠는 우리(일본) 고유의 영토입니다.]

앞서 일본 정부는 교과서 검정기준도 개정해 정부의 통일된 견해를 반드시 반영하도록 교과서 업체에 요구했습니다.

이 때문에 독도 문제 뿐만 아니라 다른 과거사에 대한 수정과 왜곡도 상당 부분 이뤄졌을 것으로 보입니다.

2011년 중학교 교과서에서 빠졌던 일본군 위안부 관련 내용이 새롭게 포함될지 여부도 관심사입니다.

올해부터 일본 초등학교 5, 6학년 학생들은 독도를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쓴 사회 교과서로 수업하고 있는데요.

중학교 교과서의 역사 왜곡까지 추가되면서 한일 관계는 더욱 악화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