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바늘학대 의혹' 교사 잠적…경찰, 긴급체포도 고려

입력 2015-02-10 08: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남양주에 있는 어린이집에서 바늘로 아이들을 학대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교사가, 여전히 잠적 상태입니다. 경찰이 휴대전화 위치추적을 통해 신병 확보에 나섰는데요, 계속 출석하지 않으면 긴급체포에 나설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서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4일, 경기도 남양주의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아이들의 손과 발을 수차례 바늘로 찔렀다는 학대 의혹이 JTBC를 통해 처음 보도됐습니다.

[A양/피해 아동 : 여기에 이렇게 여기에 넣었어. (뭐를?) 바늘.]

[B군/피해 아동 : 선생님이 찌른 바늘이랑 같아요.]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고 가해자로 지목된 교사 한모 씨를 불러 조사했습니다.

이후 다른 아이들의 피해 신고가 잇따르자 경찰은 교사 한 씨에게 자진출석을 수차례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한 씨는 연락을 끊고 잠적했습니다.

잠적 6일째인 어제(9일), 경찰은 바늘 학대 가해자로 지목된 교사 한 씨에 대한 통신영장을 발부받았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4일부터 어제 오전까지 전화를 걸고 문자를 보냈지만 전혀 응답하지 않았다"며 위치추적을 통해 신병을 확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이 한 씨의 집도 찾아갔지만 비어 있었습니다.

해당 어린이집 관계자는 "연락이 닿지 않다가 이틀 전에 연락이 와 '몸이 좋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한 씨가 계속 출석하지 않으면 긴급체포에 나설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