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홍도 앞바다서 유람선 좌초…승객 등 110명 전원 구조

입력 2014-09-30 17: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전남 홍도 앞바다에서 승객과 승무원 등 110명이 탄 유람선이 좌초됐습니다. 다행히 배에 탄 사람 모두가 무사히 구조됐지만 세월호 참사가 떠오르는 아찔한 순간이었습니다.

손국희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30일) 오전 9시 10분쯤 전남 신안군 흑산면 홍도 앞 150m 해상에서 유람선 바캉스호가 좌초됐습니다.

사고가 난 유람선에는 승객 105명과 선원 5명 등 110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사고 직후 선미 쪽을 시작으로 절반쯤 가라앉은 뒤 바닷물이 차오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근에 있던 다른 유람선과 어선, 해경 구조함이 사고 20분 만에 승객과 승무원 110명을 모두 구조했습니다.

구조된 승객들은 현재 목포항으로 옮겨져 안정을 취하고 있습니다.

오전 7시 30분 홍도항을 출항한 사고 유람선은 9시 입항을 앞두고 암초에 부딪히면서 좌초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해경은 사고 유람선을 홍도항으로 예인해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