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LPGA 캐나다퍼시픽 오픈…한국 자매들 상위권 점령

입력 2014-08-23 01: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LPGA투어 캐나다퍼시픽 오픈 첫날, 유소연, 최나연, 박인비 등 우리 선수들이 순위표 윗자리를 점령했습니다.

팝업뉴스에서 만나보시죠.

[기자]

페어웨이 안착율 100%에 보기 없이 버디만 9개, 와우! 중간합계 9언더파 단독선두 유소연 선수. 어떻게 선두를 놓칠 수 있겠어요. 8언더파 최나연이 단독 2위, 6언더파 박인비가 공동 4위, 그러니까 톱5에 우리선수가 무려 3명. 박인비가 우승하면 세계 1위 탈환 가능하지만 다들 잘 하는데 어쩌겠어요. 모두 다 화이팅!

+++

일본 아사다 마오가 오랜 만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동참하기 위해선데요, 그런데 깜짝 놀랐어요. 살짝 통통해진 거 맞죠. 어쨌든 좋은 일을 했네요. 그럼 여기서 새롭게 얼음샤워를 한 국내스타들 한 번 보실까요.

+++

한 인터넷매체에 보도된 국군체육부대, 상무 야구선수들입니다. 스마트폰 사용에 PC방 출입, 그리고 음주까지. 하지 말라는 건 다 했네요. 김연아 남친, 아이스하키 김원중에 이어 부대 내 유행인가요. 게다가 롯데 출신 고원준은 경기 중 흡연까지, 안그래도 군 기강, 말도 많은데, 이러다 '해체하란' 소리 들으면 어쩌려고들 그러는지.

+++

보스턴 레드삭스를 진짜 빨간 피로 물들였던 명투수 커트 실링이 구강암 투병 중입니다. 밤비노의 저주를 풀고 86년만에 우승하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구강암이라뇨. 30년간 애용한 씹는 담배 탓이랍니다. 류현진 선수도 금연하세요.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