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해경 123정 정장 체포…단원고생들 "적극 구조 없었다"

입력 2014-07-30 08: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팽목항을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김관 기자 나와 있죠? (네, 팽목항입니다.) 세월호의 첫 구조정이었던 해경 123정의 정장이 긴급체포된 소식이 있다는데, 어떤 내용인지 알려주시죠.

[기자]

네, 광주지검 해경 전담수사팀은 세월호 사고 당시 처음으로 사고해역에 도착한 해경 123정의 정장 김모 경위를 어제(29일) 새벽 긴급체포했습니다.

김 경위에게 현재 적용된 혐의는 부실 구조 논란을 피하기 위해 근무일지를 찢어버린 뒤 허위로 작성한 혐의입니다.

그런데 어제와 오늘 진행된 단원고 생존 학생들에 대한 증인신문에서 해경으로부터 적극적인 구조를 받지 못했다는 증언이 쏟아지고 있거든요.

이런 증언과 추가 조사를 통해 검찰은 김 경위에게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를 적용하는 것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김 경위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오늘 오후 중에 결정할 예정입니다.

[앵커]

네. 수색 상황도 알아보죠. 마지막 격실의 부유물 제거 작업, 이제 끝이 보인다고요?

[기자]

네, 마지막 111번째 격실의 부유물을 제거 중인 합동구조팀이 빠르면 1주일 안에 작업을 마무리할 수 있을 걸로 보입니다.

좌현 선미에 있는 마지막 격실에는 최소 1명의 단원고 학생이 있을 걸로 예상되는 곳입니다.

구조당국은 민간업체 88수중이 부유물 제거 작업을 마무리하면 곧바로 해군과 수색 구역을 교대해 실종자 수색 작업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