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2인자 입지 굳힌 최용해…'장성택 제거' 군부 인사 약진

입력 2013-12-17 22: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7일) 추모대회에서는 2인자 최용해를 비롯해 장성택 숙청에 공을 세운 군부 인사들의 약진이 두드러졌습니다.

오대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해 추모대회 주석단에 올랐던 주요 인사들 중 상당수가 이번 행사에는 빠졌습니다.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노령의 이을설 군 원수와 사망한 김국태 노동당 비서, 건강이상설이 제기된 김경희 노동당 비서가 모습을 감췄습니다.

은하3호 발사를 성공시켰던 최춘식 제2자연과학원장과 처형된 장성택 부위원장이 사라졌고, 현영철 전 5군단장과 김격식 전 인민무력부장은 좌천됐습니다.

반면 새로운 권력자도 등장했습니다.

빨치산 혈통의 황순희 조선혁명박물관장이 참가했고 최용해 총정치 국장은 2인자 자리를 차기해 높아진 위상을 나타냈습니다.

[최용해/인민군 총정치국장 : 그 어떤 천지풍파 속에서도 오직 한 분 최고사령관 동지만을 받들어 나갈 것입니다.]

이영길 총참모장과 김원홍 보위부장, 조연준 노동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등 장성택 제거에 공을 세운 인물이 주석단에 올랐습니다.

숙청 가능성이 제기된 장성택 라인도 아직까지는 건재했습니다.

박봉주 내각총리와 문경덕 당비서, 최부일 인민보안부장 뿐 아니라 망명설이 나돌았던 노두철 내각부총리도 주석단에 올랐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