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동양그룹 사태' 이틀째 추궁·질타…금융당국 '쩔쩔'

입력 2013-10-18 16:36 수정 2013-10-18 16: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자, 지금 국회 국감현장에서도 동양사태 관련된 질의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국회 정무위 국감에 나가 있는 경제부 백종훈 기자, 연결해서 국감 소식 먼저 정리하고 가겠습니다.

백종훈 기자.

[기자]

예, 저는 국회 정무위원회 국감이 진행중인 여의도 금융감독원 대회의실 앞에 나와 있습니다.

어제 금융위원회 국감에 이어 오늘 금감원 국감에서도 동양 사태가 이 지경이 될 때까지 어떤 감독을 했느냐는 의원들의 추궁과 질타가 이어졌습니다.

의원들은 여야 가릴 것 없이 금융당국이 쉬쉬하다 동양 관련 투자 피해를 키웠다고 지적했는데요.

특히 최수현 금감원장이 "지난 7~8월 동양이 기업어음을 많이 발행하는 것을 알았지만 관련법상 발행을 막을 순 없었다"고 말한 게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기업어음, CP는 어음법상 이사회 결의없이 대표이사 결정으로 얼마든지 발행 가능해 통제가 쉽지 않았다는 해명입니다.

하지만 금융당국 수장으로서 기업 부실을 방치하고 개인투자자 피해를 키우고도 무책임하다는 비판이 잇따랐습니다.

금융계열사를 가진 대기업이 제2의 동양사태를 초래할 우려가 없느냐는 질문에 최 원장은 "대기업 계열 금융회사 4곳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명단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야당 의원들은 최연희 전 한나라당 사무총장 등 정관계 인사들이 동양 그룹의 주요 보직을 맡은 점도 부적절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