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썰전] 최동석-박지윤 부부, 도경완-장윤정에게 밀렸다?

입력 2013-04-26 10: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여보, 장윤정 씨는 이기기 힘들 것 같아…"

남편 최동석 아나운서를 향한 박지윤의 영상 편지에 '썰전' 녹화장이 웃음바다로 변했다.

25일 방송된 JTBC '썰전'의 '예능심판자' 코너에서는 도경완 아나운서와 가수 장윤정의 결혼 발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김구라는 가요계 '고수익의 아이콘'으로 꼽히는 장윤정과 결혼하게 되는 도경완 아나운서를 놓고 "도경완 아나운서가 남자 아나운서 장가의 도약을 일궈냈다"고 평가했다.

그러자 강용석은 함께 MC를 맡고 있는 박지윤을 자극했다. 강용석은 "내가 듣기로는 그동안 (박지윤의 남편인)최동석 아나운서가 KBS 아나운서실에서 부인 소득 1위였는데, 이번 기회로 2위로 넘어갔다"며 직격탄을 날렸고, 김구라도 "절대로 1위 자리는 넘보기 힘들 것 같다. 왜냐. 장윤정이니까."라며 거들었다.

이 말을 들은 박지윤은 카메라를 정면으로 바라보며 "여보, 장윤정 씨는 이기기 힘들 것 같아. 내가 행사를 좀 더 열심히 할게"라며 쿨한 즉석 영상편지를 전해 녹화장은 폭소로 가득찼다.

방송뉴스팀 김형준 기자 mediaboy@joongang.co.kr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