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각스캔들] 대패삼겹살용 모돈, 구이용 맞나?

입력 2012-03-29 18:52 수정 2012-04-20 17:24

[충격! 초저가 삼겹살의 비밀 ④] 등급판정도 못 받는 '어미돼지'의 실체는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충격! 초저가 삼겹살의 비밀 ④] 등급판정도 못 받는 '어미돼지'의 실체는


[미각스캔들] 대패삼겹살용 모돈, 구이용 맞나?


대패삼겹살로 널리 팔리고 있는 '모돈(어미돼지)'의 육질이 등급을 따질 가치가 없는 등외로 나타났다.

지난 25일 방송된 JTBC '미각스캔들'은 1인분에 1500~2000원에 팔리는 대패삼겹살 값의 비밀을 취재해 이같이 밝혔다.

돼지의 등급은 크게 규격등급과 육질등급으로 나뉜다. 규격등급은 크기에 따라 A, B, C,로 구별하고 육질등급은 고기의 상태와 육색 그리고 지방 침착에 따라 1+, 1, 2로 분류된다. 하지만 새끼를 낳는 목적으로 사육되는 모돈은 등급판별조차 하지 않는다는 것.

축산물품질평가원 이희석 평가사는 "모돈은 여러 번 새끼를 출산하기 때문에 사육기간이 길어져 그만큼 육질이 떨어진다. 먹을 수는 있지만 등외등급으로 판정돼 소비자까지 가지 않고 유통업자나 육가공업체에서 가공육으로 많이 쓴다"고 말했다.

농림수산식품부 관계자 역시 "모돈은 육질이 떨어져 구이용이나 식용이 아니라 가공육 원료로 대부분 쓰인다"고 설명했다. 때문에 '국내산 1등급 암퇘지'를 판매한다는 일부 대패삼겹살집의 광고는 거짓인 셈.

소비자가 놀랄 일은 또 있다. 모돈은 찾는 사람이 별로 없고 도매시장에서부터 일반 규격돈의 절반 값에 거래된다. 모돈의 원가는 1kg에 6500원, 1인분 100g에 650원으로 1인분에 1500~2000원을 받으면 충분히 남는 장사다.

'미각스캔들'에 따르면 국내산 돼지고기를 대량구매 해 싸게 판다거나 삼겹살로는 남는 게 없고 주류와 음료에서 돈을 번다는 업주들의 얘기는 틀린 말로 드러났다.

TV 음식프로그램의 거짓 정보를 고발하는 '미각스캔들'은 매주 일요일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방송뉴스팀 조은미 기자 eunmic@joongang.co.kr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