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밭일하다 참진드기 물려 숨져…"잔디밭 눕지 마세요"

입력 2022-05-17 20:22 수정 2022-05-17 21: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올해 국내에서 처음으로 참진드기에 물려 목숨을 잃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밭일하다 물려서 병원에 갔는데 일주일 만에 숨졌습니다. 야외활동할 때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자세한 내용, 조승현 기자가 설명해드리겠습니다.

[기자]

숨진 사람은 강원도 동해시에 사는 69살 여성입니다.

밭일을 한 뒤 고열 등 증상을 보여 지난 9일 응급실을 찾았습니다.

[강원 동해시보건소 관계자 : 고열이 너무 많이 나서 대화도 안 되고 약간 이상행동도 보여서 가족이 모시고 가신 것으로 알고 있거든요.]

검사 결과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증후군은 바이러스에 감염된 진드기에 물려서 걸리는 3급 법정감염병입니다.

이후 상태가 나빠져 중환자실로 옮겼지만, 병원에 간 지 일주일만인 어제(16일) 끝내 숨을 거뒀습니다.

올해 국내에서 발생한 첫 사망자입니다.

숨진 여성이 일한 담배밭에서는 참진드기 수백 마리가 잡혔습니다.

이른바 '진드기 바이러스'는 사람 간의 전파도 가능합니다.

38도 이상 고열, 구토와 설사 등 소화기 증상이 주로 나타납니다.

백신이나 치료제는 없습니다.

첫 환자가 보고된 2013년 이후 지난해까지 전국적으로 1500여 명의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277명이 숨져 치명률이 18%를 넘었습니다.

[송은희/강릉아산병원 감염내과 교수 : 열이나 소화기 증상으로 왔다가 의식이 처지면서 다장기 부전이 진행하면서 사망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있고…]

나이가 많을수록 치명률이 더 높습니다.

농촌지역 고령자들이 걸릴 확률도 높고, 병에 더 취약한 셈입니다.

[유희열/강원 춘천시 서면 : 목욕을 하고 옷을 갈아입었는데 손이 등에 가서 뭐가 붙어서 뜯으니까 진드기잖아. 그래서 뉴스에서 들은 게 있어서 병원을 갔죠.]

가장 좋은 예방책은 야외 활동을 할 때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몸을 최대한 가리는 겁니다.

[최승자/강원 춘천시보건소 방역담당 : 긴 소매 옷을 입거나, 아니면 잔디밭에 앉거나 눕지 말아야 하며…]

야외활동을 하고 2주 안에 의심 증상이 있으면 즉시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화면제공 : 강원도보건환경연구원)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