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5월 17일 (화) 뉴스룸 다시보기

입력 2022-05-17 21: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야당의 반대가 컸지만, 결국,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했습니다. 국회에 나와 '협치'를 강조한 바로 다음 날입니다. 김현숙 여가부 장관 후보자도 임명했습니다. 이로써 국회 동의 없이 장관이 된 인사는 지금까지 6명입니다. 민주당은 "협치를 내팽개친 막장 인사"라고 반발했습니다. 한덕수 총리 후보자 인준 문제도 더 꼬이게 됐습니다. 야당의 표현을 빌리자면, 협치의 악수 하루 만에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게 된 것 같습니다.

관련기사

'협치' 손 내민 다음 날 한동훈 임명 강행…민주 "막장 인사" '북 코로나'에 정호영 임명? "윤 대통령, 주무부처 장관 없어 걱정" "'뽀뽀해주라' 화나서 했던 말"…논란 키운 윤재순 해명 "중국식 방역 배우라" 주민에 선전…도시 봉쇄도 나섰다 북 항공기 3대, 중국서 의약품 싣고 귀환…의료진도 보내나 "북한, 코로나 막을 수 있다"…고령자 우선 접종이 '열쇠' 검던 머리가 허옇게…떠나는 방역사령탑 "보람과 영광" 3년만에 '전야제 부활'…5·18 추모 열기 가득한 금남로 윤 대통령, 국힘 100여명과 광주로…'임을 위한 행진곡'도 부른다 경찰, '성남FC 후원금 의혹' 두산건설·구단 압수수색 이재명 단독 인터뷰 "검찰 행태를 경찰이…소가 웃을 일" '테라·루나 폭락' 청문회 추진…권도형 증인으로 부른다 무속인까지 나서 "코인 추천"…수조원 날려도 속수무책 [단독] '성폭력 폭로' 강민진 "정의당 입장 사실과 달라…조사도 없었다" 미투 검사 서지현, 검찰 떠난다…"모욕적 복귀 통보" 청각빼고 모두 잃은 19개월 아이…'유림이 사고' 또 있었다 아모레 직원들도 '30억 횡령'…근무시간엔 함께 불법도박 [단독] "몸에 내 이름 쓴 사진 보내라" n번방처럼 협박 폭주족 사촌 체포되자 "수갑 풀어요"…파출소장 압박성 발언 밭일하다 참진드기 물려 숨져…"잔디밭 눕지 마세요" 사측 "최저임금 차등 적용"…노측 "헌법 부정한 도발" '주 52시간' 근무체계 바뀐다면? 생각 복잡한 직장인들 맥도날드 '굿바이 러시아'…개혁개방 상징, 32년 만에 완전 철수 "안전 보장 못 해" 경고에도…피란민들 '릴레이 귀향' [백브리핑] '게임마니아' 원희룡 SNS에 삭제된 게시물? 불법주차 신고하려는 점원에 '쾅'…달아난 뒤 버티기 "감옥 다시 돌아갈래"…출소 두 달 만에 차량 턴 40대 전세계 6천마리뿐인 저어새…서천서 대를 잇고 있었다 '엔데믹 희망' 칸영화제 개막…한국영화 2편 수상 도전 '꿈의 무대' NBA 도전 이현중…스카우트 앞 3점슛 '눈도장' [오늘, 이 장면] 발로 만든 기발한 골…'환상적인 득점' [날씨] 한낮 초여름 더위…일부 지역 돌풍 동반 소나기 클로징 (BGM : 낡은 구두 (inst.) - 이프 (If))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