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 사절단 안 간다" 미, 베이징올림픽 공식 보이콧

입력 2021-12-07 19:53 수정 2021-12-07 21: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베이징 올림픽 소식입니다. 올림픽 헌장은 '스포츠의 정치 이용'을 금지하고 있죠. 그런데, 요즘 돌아가는 모습을 보면 G2라 불리는 두 나라가 올림픽을 고리로 정치적 기싸움을 하는 것 같습니다. 미국이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화했습니다. 선수단은 보내되, 정부 인사나 외교 사절은 안 가겠다는 겁니다. 워싱턴을 연결해보겠습니다.

김필규 특파원, 지난달부터 검토 중이라고 하더니 결국 보이콧을 결정했군요.

[기자]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이 언론 브리핑에서 작정한 듯 이야기를 꺼냈는데요.

먼저 직접 들어보시죠.

[젠 사키/미국 백악관 대변인 : 중국 공산당이 신장에서 저지른 학살과 반인륜적 범죄, 인권탄압 등을 고려한 결정입니다.]

여기서 신장 학살은 중국 당국이 신장 지역에서 위구르족 등 이슬람 교도를 가두고 살해한 걸 이야기합니다.

국제인권단체 엠네스티가 규탄을 해 왔고 또 반면 중국은 부인해 온 아주 민감한 사안이죠.

이번에 백악관이 보이콧을 밝히면서 이 부분을 콕 짚어서 이야기한 겁니다.

[앵커]

백악관의 입장이 아주 날이 서 있는데 1980년에 모스크바올림픽 때는 선수단까지 아예 가지 않는 전면 보이콧을 했었죠? 

[기자]

그렇습니다. 당시 미국은 소련의 아프간 침공을 비난하면서 불참을 선언했는데요.

한국과 서독 등이 이를 따랐습니다.

이후 1984년 LA올림픽 때는 반대로 소련과 동부권 국가들이 보이콧을 해서 두 해 연속으로 반쪽 대회가 되기도 했습니다.

이번에는 공교롭게도 다음 2028년 하계올림픽이 미국 LA에서 또 열리는데요.

중국이 어떻게 나올지 또 관심입니다.

[앵커]

그리고 이게 미국만의 문제는 아니고 40년 전에도 그랬으면 이번에도 미국이 동맹국들에게 보이콧을 참여해 달라 이렇게 요청할 가능성도 있지 않을까요? 

[기자]

그렇지 않아도 언론 브리핑에서 관련된 질문이 나왔습니다.

답은 이랬습니다.

[젠 사키/미국 백악관 대변인 : 우리 결정에 대해 우리의 동맹국들에도 알렸습니다. 그들(동맹국)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는 그들(동맹국)에게 맡겨 둘 겁니다.]

알아서 결정하라는 뜻으로 들릴 수도 있는데 일단 뉴질랜드가 먼저 정부 대표단을 보내지 않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영국과 캐나다, 호주도 지금 검토 중인 걸로 알려져 있습니다.

다른 동맹국들이 얼마나 미국을 따르느냐에 따라 우리에게도 어느 정도 영향이 미칠 걸로 보입니다.

[앵커]

그리고 미국이 민주주의 정상회의라는 화상회의를 여는데 이것도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거죠? 

[기자]

이곳 미국 시간으로 9일과 10일 바이든 대통령 주도로 민주주의정상회의가 열립니다.

우리나라와 대만 등 110개국 정상들이 이 화상회의에 초청이 됐는데 중국은 빠졌습니다.

권위주의 정권 견제라는 취지의 행사라서 미국은 중국을 외교적으로 고립시키고 더 압박할 것으로 보입니다.

(화면출처 : 유튜브 'Olympics')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