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탈리아는 '슈퍼 그린패스', 독일은 '접종 의무화' 추진

입력 2021-12-06 19: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접종을 기피하는 현상은 우리 뿐 아니라, 유럽 등 다른 나라에서도 나타납니다. 여러 나라들이 이에 대해 강하게 대처하고 있습니다. 미접종자의 이동을 제한하고, 접종을 의무화하는 법안까지 추진하고 있습니다.

김재현 기자입니다.

[기자]

이탈리아 로마의 콜로세움 앞에 관광객들이 줄을 서 있습니다.

경찰이 입구에서 코로나19 백신접종 여부와 음성 여부를 확인합니다.

이탈리아는 지난 8월 백신을 맞았거나, 맞지 않았더라도 코로나 음성을 증명하면 공공장소를 갈 수 있는 그린패스 제도를 도입했습니다.

하지만 이제 더 강화된 슈퍼 그린패스가 적용됩니다.

미접종자들은 이제 코로나 음성을 증명해도 식당이나 영화관, 경기장 등 공공장소를 아예 갈 수 없습니다.

시민들 반응은 엇갈립니다.

[도나텔라 살바티/로마 시민 : 추가 감염을 막고 팬데믹의 시간에서 빠져나갈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생각해요.]

[가브리엘 시몬기니/로마 시민 : 너무 제한적이고 징벌적인 조치라고 생각해요.]

독일도 마찬가지입니다.

백신 미접종자는 공공장소 출입이 제한됩니다.

대중교통을 타려면 적어도 음성을 증명해야 합니다.

메르켈 전 총리는 퇴임 직전 또 한번 백신 접종을 강조했습니다.

[앙겔라 메르켈/전 독일 총리 : 백신을 맞으세요. 첫 접종이든 부스터샷이든 상관없습니다. 어떤 백신이든 도움이 됩니다.]

프랑스와 스페인, 스위스 등에서도 이미 백신패스 제도를 시행 중입니다.

아예 백신 접종을 강제하는 조치도 내려졌습니다.

오스트리아가 내년 2월 전국민 접종을 의무화했습니다.

독일에서도 하원 투표를 거쳐 전국민 의무 접종을 시행할 예정입니다.

그리스에서는 내년 1월부터 60살 이상 고령층이 백신을 맞지 않으면 매달 100유로의 벌금을 내야 합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