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인터뷰] 이재갑 교수 "일상회복위 '인원 제한' 놓고 갑론을박"

입력 2021-11-25 19:44 수정 2021-11-25 21: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 인용보도 시 프로그램명 'JTBC 뉴스룸'을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JTBC에 있습니다.
■ 방송 : JTBC 뉴스룸 / 진행 : 오대영


[앵커] 

일상회복위원회에서 위원으로 참여 중인 한림대 감염내과 이재갑 교수를 잠시 연결해 보겠습니다. 안녕하십니까. 갑론을박하면서 격론이 있었다고 들었는데 교수님이 낸 의견은 뭐였습니까?

[이재갑/한림대 감염내과 교수 : 일단 저는 의료방역분과위원회에서 먼저 논의했을 때는 일단 거리두기와 관련된 부분에 있어 특히 식당이나 카페에서 미접종자가 4명으로 되어 있는 부분은 워낙에 원래 계획은 2명에서 시작하려고 했는데 4명으로 뒤집어서 썼기 때문에 그걸 원래대로 돌려야 된다라는 부분들이었고 그다음 방역패스와 관련된 사업장 범위를 조금씩 넓히는 것이 좋겠다라는 의견을 드렸습니다.]

[앵커] 

인원 제한이 여러 의견들이 좀 갈리는 부분일 것 같은데 정부의 계획안에 모임 인원 제한 들어 있긴 했나요?

[이재갑/한림대 감염내과 교수 : 일단 어제 회의에서도 사실 없어서 당연히 추가해야 된다고 말씀을 드렸던 부분이고 오늘 회의 때도 다른 의료방역분과위원이 그 부분에 대해서 언급을 했는데 일단은 논의 가지고 갑론을박이 상당히 그 부분 때문에 매우 갑론을박이 있었던 걸로 알고 있고요. 어쨌든 일단 의견은 들었다 정도 수준에서 결정을 했습니다.]
 
[앵커] 

정부가 고령층의 추가 접종 속도를 높이는 방안을 준비하고 있는데 이게 효과가 나타나려면 한 2~3주 정도 시간이 걸리는 걸로 저는 알고 있습니다. 그사이에 늘어나는 확진자를 현재 의료체계에서 감당할 수 있을까요?

[이재갑/한림대 감염내과 교수 : 사실 걱정인 건 사실 노령층 특히 요양원하고 요양병원은 11월 안에 접종이 마쳐지지만 60세 이상 어르신들에 대한 접종은 12월이 돼서야 마쳐질 가능성이 높거든요. 그러면 부스터샷의 효과가 나타나는 건 12월 말이나 되거나 12월, 1월이 돼야 나타나는 상황이기 때문에 거의 한 달 정도의 그런 중환자실의 병상 부족 상황이 상당히 길어질 수 있는 부분들이 있습니다. 그래서 이런 부분이 상당히 우려가 되는 부분이고 그때까지 의료체계가 버틸지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느끼는 압박감은 상당합니다.] 

[앵커] 

일상회복단계에 들어서면서 환자 수가 많이 늘어날 것이라는 건 충분히 예상됐던 일이기도 합니다. 정부가 특히 무엇을 놓쳐서 상황이 이 정도까지 왔다고 보십니까? 

[이재갑/한림대 감염내과 교수 : 사실 정부만 놓친 부분은 아닌데요. 그러니까 지금 중증 환자의 비율이 9월, 10월 때는 사실 이 정도 확진자여도 의료 체계가 감당 가능한 수준이 맞는데 11월 넘어서 미접종자에서도 중증 환자가 많이 나오는 것뿐만 아니라 접종자 중에 고위험군에서의 돌파감염으로 인한 중환자도 늘다 보니까 중환자의 범위가 예상보다 빨리 증가한 것, 그래서 9월, 10월보다 중증환자의 비율이 거의 2배 이상 올랐거든요. 이 부분이 정부나 전문가도 예상하지 못했던 부분입니다.]

[앵커]

자영업자들은 두려움이 좀 있습니다. 다시 과거로 돌아가는 게 아니냐, 이렇게 불안해하고 있는데 혹시 이번에 대응이 잘 안 되면 일상회복을 완전히 멈추는 단계로 후퇴할 수도 있다고 보십니까?

[이재갑/한림대 감염내과 교수 : 일단 지금 2~3주 내에 전체 확진자 규모가 줄면서 중증환자의 발생 규모가 줄지 않으면 의료체계 특히 수도권의 의료체계는 지금도 거의 포화상태에서 거의 움직이지 못하는 상황인데 상당한 우려가 되고 정말 중환자실에 들어오지도 못하고 사망하시는 분들이 실제 지금 현재도 발생하고 있는데 훨씬 증가해서 사망자가 급격히 늘어날 가능성도 있어서 그 부분이 현재는 제일 우려가 된다고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앵커]

저희가 보도해 드린 내용이 확정안은 아니고 다시 한 번 추가 논의를 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는데 인원제한 얘기가 다시 한 번 나올 수 있겠죠?

[이재갑/한림대 감염내과 교수 : 일단 최대한 여러 채널을 통해서 건의를 할 예정이고요. 어쨌든 미접종자를 최대한 보호하는 전략이 시작되지 않으면 미접종자에서의 사망자를 줄일 수가 없기 때문에 이 부분에 있어서는 철저하게 또한 여러 채널을 통해 건의를 다시 할 예정입니다.] 

[앵커] 

마찬가지로 자영업자의 입장 또 소상공인들, 피해를 본 시민들의 입장까지도 종합적으로 고려가 될 거라고 봅니다.

관련기사

관련VOD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