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30대 초선' 내세운 민주당…국민의힘 '72세 3김'에 맞불

입력 2021-11-25 20: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치권 소식입니다. '이재명의 민주당'을 만들겠다면서 대대적인 쇄신을 예고한 더불어민주당이 당 혁신위원장에 30대 초선의원을 내정했습니다.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지도부가 평균나이 72세로 거론되는 점에 맞서서 젊은 얼굴을 내세웠습니다.

고승혁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38살 초선 장경태 의원을 혁신위원장에 내정했습니다.

장 의원은 2006년 민주당 자원봉사자로 시작해, 청년위원장을 거쳐 지난해 국회의원이 됐습니다.

국민의힘이 김종인·김한길·김병준 등 평균나이 72살의 3김의 거취를 두고 곤욕을 치르는 가운데 젊은 얼굴로 차별화에 나선 겁니다.

[장경태/더불어민주당 의원 : 정치개혁 과제, 정당혁신 과제, 또 국민소통 과제, 여러 가지 과제들을 수행하기 위한 당내 특별기구로 혁신위원회가 설치되었고요.]

혁신위는 다음주에 출범해 앞으로 2달 동안 격주로 혁신안을 내놓을 예정입니다.

우선 지난 4월 보궐선거 패배를 거울 삼아 민주당 때문에 보궐선거를 치를 때 국민여론조사 등으로 출마 여부를 결정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한 지역에서 국회의원을 3번까지만 할 수 있도록 제한하고, 국회의원의 면책 특권을 제한하는 방안도 논의합니다.

새 인선에 맞춰 선대위 핵심 직책을 맡았던 의원들은 용퇴를 선언했습니다.

우원식 공동선대위원장과 조정식 상임총괄본부장, 박홍근 후보 비서실장이 자리에서 물러났습니다.

[조정식/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상임총괄본부장 : 새로운 민주당과 선대위를 만드는 데 밀알이 되고자 우리가 먼저 선거대책위의 직을 내려놓고 후보를 대신하여 전국 곳곳의 현장으로 달려가겠습니다.]

민주당은 주요 당직자들이 일괄 사퇴를 결의한 지 하루 만에 후속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이재명 후보 최측근인 김영진 의원이 사무총장에 강훈식 의원이 전략기획위원장에 임명됐습니다.

선대위뿐 아니라 당 조직도 이 후보 중심으로 재편됐습니다.

다만 당내에선 파격 인사가 능사가 아니란 지적도 나왔습니다.

한 선대위 관계자는 "장경태 의원도 나이만 젊을 뿐 여의도 정치 경력이 오래됐는데, 혁신을 잘 이끌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꼬집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상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