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석열-김종인 '담판 무산'…총괄 비운 채 선대위 가동

입력 2021-11-25 07:36 수정 2021-11-25 09: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어제(24일) 저녁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났습니다. 식사를 함께하면서 김 전 위원장에게 총괄선대위원장 자리를 맡아줄 것을 다시 한번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두 사람은 뚜렷한 결론을 내리지 못했고 결국 담판은 무산됐습니다. 이에 따라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는 원톱인 총괄선대위원장 자리만 비워둔 채 오늘 공식 출범할 것으로 보입니다.

노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선대위 인선 문제를 놓고 줄다리기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어제 만찬 회동을 했습니다.

만남은 1시간 반가량 이어졌지만 이견을 좁히지는 못했습니다.

[김종인/전 비상대책위원장 : 왜 내가 지금과 같은 입장을 견지할 수밖에 없다는 얘기를 우리 후보한테 했어요. (총괄선대위원장은?) 아직은 내가 거기에 대한 확정적인 얘기는 안 했어요.]

김 전 위원장은 "도중에 잡음이 생기지 않도록 사전에 제대로 정비를 하자는 뜻으로 얘기를 했다"고도 했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앞서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등 일부 인선에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에 대한 의견 차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윤석열 후보는 말을 아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는 그렇고…하여튼 시간이 조금 필요하시고 어떻게든 잘 되도록 도와는 주겠다, 그리고 총괄선대위원장직 맡는 문제는 조금 더 시간을 갖겠다…]

윤석열 후보는 김 전 위원장의 자리를 비워둔 채 오늘 최고위 회의에서 실무 본부장급 등 주요 선대위 인선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주호영 의원과 원희룡 전 제주지사, 권성동 사무총장, 김성태 전 의원 등이 역할을 맡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준석 대표는 상임선대위원장과 함께 홍보미디어본부장을 겸임할 것으로 보입니다.

공동선대위원장에는 윤희숙 전 의원과 금태섭 전 의원, 범죄심리분석가인 이수정 경기대 교수, '조국 흑서' 공동 저자인 권경애 변호사와 김경율 회계사 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다만 이수정 교수에 대해서는 이준석 대표가 공개 반대 의사를 밝혔고, 김경율 회계사는 제안을 거부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