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성남시의회 로비 의혹' 구체적 진술에도…검찰은 무혐의 처리

입력 2021-10-22 20:31 수정 2021-10-22 20: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다시 대장동 인물들에 대한 과거, 검찰의 '부실수사 의혹'을 보도합니다. 대장동 의혹의 한 축은 '성남시의회 로비'입니다. 그 중에서도 '최윤길'이란 인물입니다. 2014년 검찰은 최윤길 당시 성남시의회 의장에 대한 '비리 의혹 정보'를 받습니다. 대장동 관련자가 최 의장에게 금품을 건넨다는 구체적인 진술입니다. 하지만 검찰은 수사를 한 뒤 '죄가 안된다'거나 '증거 불충분'으로 사건을 끝냈습니다. 당시 어떤 일이 있었는지, 저희가 입수한 '수사보고서'를 통해 살펴봤습니다.

이서준 기자입니다.

[기자]

2013년 경찰이 작성한 대장동 개발 관련 수사보고서들입니다.

'최윤길 당시 성남시의장 등 3명에 대한 뇌물수수 사건' 이라고 적혀있습니다.

성남시의회 구성원을 상대로한 로비 의혹 수사가 있었던 겁니다.

사건은 대장동개발 옛 사업자, 이강길 씨 입에서 시작됩니다.

당시 이씨는 남욱 정영학 등에게 대장동 사업권을 빼앗긴 데 화가 나 최윤길 당시 성남시의장에게 해왔던 로비들을 폭로했습니다.

이 말을 들은 최 전 의장의 경쟁자가 경찰에 제보하면서 수사가 시작됩니다.

이씨도 경찰 조사에서 최 전 의장에 대한 로비 방법을 자세히 진술합니다.

차를 사주려다 돈으로 주는 게 나아서 1억원을 줬고, 선거사무실에 인력과 자금을 지원했고, 선거 유세차량 비용도 댔다고 말합니다.

백화점 상품권 수백만원어치와 280만원 상당의 골프채도 줬다고 진술합니다.

하지만 검찰은 현금 1억원에 대해선 돌려줬으니 죄가 안된다며 재판에 넘기지 않았고, 다른 의혹들은 증거 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리했습니다.

김모 씨 등 금품 전달자였던 직원들이 이 씨의 로비 주장이 거짓이라고 진술했기 때문입니다.

이에 대해 이 씨는 경찰 조사에서 "직원들이 당시 대장동개발 사업자에게 받을 돈이 있어서 허위로 진술한 것으로 알고있다"고 주장합니다.

당시 검찰 수사팀은 수사로 확인된 진술 및 증거를 종합해 혐의없음 처분을 했다는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최 전 의장은 현재 화천대유 부회장입니다.

대장동 개발팀이 계속 성남시의회를 관리해왔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의심되는 지점입니다.

남욱 변호사는 jtbc 인터뷰에서 성남시의회를 설득하는 게 김만배 씨의 주된 역할이었다고 했습니다.

[남욱/천화동인 4호 소유주 : (김만배 씨가) 시의회 쪽에 학교 선배님들을 많이 알고 계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김씨는 "성남도시개발공사가 과반 주주라 어떤 인허가 로비도 필요하지 않았다"는 입장입니다.

(영상디자인 : 조승우)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