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야, 이재명 '위증 고발' 방침…여당은 윤석열 겨냥 공세

입력 2021-10-21 19:56 수정 2021-10-22 00: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 경기도 국감에선 대장동 개발 사업 과정에서 초과이익 환수 조항이 빠진 경위가 핵심 쟁점이었습니다. 야당은 오늘(21일)도 이 문제를 집중 공격했습니다. 이재명 후보가 국감에서 말을 바꿨다면서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했습니다. 반면 여당은 국민의힘 윤석열 예비후보의 고발사주 이슈를 파고들었습니다. '대통령이 되더라도 탄핵 사유'라고 주장했습니다.

채승기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이 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위증죄로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김기현/국민의힘 원내대표 : (국감에서) 오락가락하며 자신의 말을 번복하거나 억지 궤변을 늘어놓더니… 이재명 후보는 위증죄의 처벌을 피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특히 초과이익환수 조항과 관련해 검찰이 확보한 진술이 앞선 이 후보의 설명과 다르다고 주장했습니다.

[김기현/국민의힘 원내대표 : 검찰에서는 설계 당시부터 초과이익환수 조항이 삭제되었다고 하는 성남 도시개발공사 관계자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졌습니다.]

이 후보의 배임 가능성을 부각한 겁니다.

앞서 이 후보는 해당 조항을 삭제한 게 아니고 추가하자는 직원의 건의를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취지로 설명한 바 있습니다.

아예 보고를 받지 못했단 해명도 했습니다.

[이재명/경기지사 (어제) : 대리가 무슨 중요한 프로젝트를 하고 있는데 '정해진 것과 다르게 더 받읍시다'라고 얘기했는데, 팀장이 이사·상무·사장 이쪽에서 채택을 안 했어요. 그걸 회장에게 보고하겠습니까? 상식에 어긋나는 얘기죠. 들어본 일도 없습니다.]

민주당도 적반하장이라면서 국민의힘을 비판했습니다.

[이수진/더불어민주당 의원 : 국민의힘 대장동 사업에는 토건 비리 세력과 부패한 법조인들의 비리 게이트가 있지만 이재명 후보의 대장동에는 오직 국민만을 위한 이익환수의 노력만이 있었을 뿐입니다.]

또 고발 사주 의혹을 언급하고, 윤석열 후보를 겨냥했습니다.

[송영길/더불어민주당 대표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 국기문란이고, 총선 개입이고 탄핵 사유입니다. 이건 대통령이 되기도 어렵겠지만 되더라도 탄핵 사유가 될 겁니다.]

이에 대해 윤석열 캠프 측은 무슨 근거로 탄핵을 운운하느냐면서 지금 송 대표가 할 일은 대장동 게이트의 진실을 밝히고 특검에 응하는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