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화재청 압수수색…'곽상도 50억 뇌물' 수사 본격화

입력 2021-10-19 19:50 수정 2021-10-19 20: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곽상도 의원의 '뇌물 혐의' 수사도 한창입니다. 최근 검찰이 문화재청을 압수 수색했습니다. 곽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받은 50억원이 대장동 개발 지구의 문화재 문제를 해결해준 대가가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김지성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이 지난 15일 문화재청을 압수 수색한 걸로 확인됐습니다.

문화재 발굴 관련 인허가 자료와 직원들이 주고받은 이메일을 확보했습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곽상도 의원실 요청으로 문화재청이 제출했던 자료도 검찰이 가져갔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검찰은 문화재청 관계자들도 불러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받은 퇴직금 50억원을 뇌물로 보고 있습니다.

아들 곽씨는 2015년부터 화천대유에서 일하며, 대장동 개발에 참여했습니다.

대장동 사업지에서 문화재가 나와 공사가 미뤄질 수 있는 상황을 자신이 해결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문화재청은 지난 2017년 대장동 개발 사업을 허가했는데, 당시 곽상도 의원은 문화재청을 감독하는 국회 교육문화체육위원회 위원이었습니다.

검찰은 곽 의원이 문화재 관련 문제를 해결해주고 그 대가로 아들이 퇴직금 50억원을 받은 건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앞서 검찰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곽 전 의원에게 뇌물을 줬다는 혐의를 포함시켰습니다.

하지만 법원은 구속의 필요성이 충분히 소명되지 않았다며, 영장을 기각했습니다.

이후 수사가 부실했다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곽상도 전 의원 아들 퇴직금 사건을 함께 수사 중이던 경찰은 사건을 검찰에 넘기기로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