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재명 "대장동 의혹, 믿기지 않는 상황…유동규에 배신감"

입력 2021-10-18 10:40 수정 2021-10-18 17: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대장동 의혹을 두고 "관련 공직자 일부가 오염되고 민간사업자가 유착했다는 의혹에 대해서 인사권자로서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오늘(18일)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 국정감사 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불로소득 개발이익을 최대한 환수하려고 노력했지만 제도적인 문제이든 국민의힘 조직적 방해든 완벽한 환수를 못 한 점에 대해서는 유감"이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 대해 "아직 믿기지 않는 상황인데 국가기관이 수사해보니 유착 가능성이 높다고 법원이 구속까지 했으니 뭔가 잘못이 있을 것"이라며 "참으로 안타깝고 개인적으로 배신감을 느낀다"고 덧붙였습니다.

나아가 "만약 사실이라면 그 점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인사권자로서 직원관리를 100% 못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대장동 사업과 관련해선 공익환수라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 후보는 "이 사건은 줄기와 본질을 보면 명확하다"며 "100% 공공개발을 국민의힘이 막았고 민간업자들의 불로소득을 국민의힘 정치인이나 국민의힘과 가까운 인사들이 나눠 가졌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장물을 나누는 사람이 도둑이고 돈을 받은 자들이 범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지금 개발이익이 상승했지만 4천억원 정도이고 성남시가 회수한 것은 지금 가치로 보면 7천억원 가까이 될 것"이라며 "그런 것을 계산하지 않더라도 성남시가 회수한 건 5천800억원 가까이 된다"고 했습니다.

이어 "특별한 문제가 있는 것처럼 만들고 있지만 국민들은 본말을 전도하려는 부당한 시도, 비정상 행위에 대해 얼마든지 본질을 볼 것"이라며 "있는 사실을 그대로 설명하고 국감이라는 공간을 활용해 본질과 줄기를 뚜렷하게 보여주면 된다"고 부연했습니다.

김만배 씨에 대해선 "잘 알지 못하는 사람"이라면서 "인터뷰하러 왔던 분이라 전화번호부에 기록해놨고 그 이후에 한번 본 것이 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