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너를 닮은 사람' 고현정 "최원영, 같이 살고 싶을 정도였다"

입력 2021-10-13 15:57

첫방송 : 10월 13일(수) 밤 10시 30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첫방송 : 10월 13일(수) 밤 10시 30분

'너를 닮은 사람' 고현정 "최원영, 같이 살고 싶을 정도였다"

JTBC 새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극본 유보라, 연출 임현욱, 제작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의 주연 배우 고현정이 작품은 물론 함께한 동료들에 대한 진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고현정은 극중 남편 역할인 최원영에 대해 "같이 살고 싶을 정도였다"고 평해, 완벽한 부부 호흡을 기대하게 했다. 

'너를 닮은 사람'의 주연 배우 고현정과 신현빈, 그리고 임현욱 감독은 13일 제작발표회를 통해 촬영 뒷얘기를 전하는 한편, 작품의 매력을 시청자들에게 미리 어필했다. '놓치기 쉬운 행복'이라고 표현되는 가족의 모습을 그려내는 화가 '정희주' 역할의 고현정은 "좀 진부한 표현일지 모르지만 운명적인 작품이었다"며 "컨디션이 좋지 않을 때 몇 가지 작품 중 '너를 닮은 사람'이 눈에 들어서 읽어봤는데, 이 드라마는 이번에 안 하면 못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세 계절 내내 같은 초록색 코트를 입고 다녀 '미미(미친 미술교사)'라는 별명을 가진 '구해원' 역으로,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초록 괴물'이라고 불리기도 한 신현빈 역시 "저도 예정된 작품이 있어서 드라마 선택이 좀 어려운 시기였는데…대본에 마음이 너무 움직였다"고 고백했다. 이어 "다음 회가 계속 궁금했고, '내가 하지 않으면 누가 할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차라리 작품이 재미없었으면 했다"고 '너를 닮은 사람'만의 흡입력에 빠져들었음을 밝혔다.

'상대역'이라고 할 수 있는 신현빈에 대해 깊은 신뢰를 드러낸 고현정은 함께 출연한 동료들과의 찰떡 같은 호흡 역시 최고였다고 자신했다. 고현정은 "극중 남편 안현성 역인 최원영 씨는 '저 이 분이랑 같이 살고 싶다' 할 만큼 저에게 잘 해주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다른 남자주인공 서우재 역의 김재영에 대해서도 "과묵한 듯하지만 특유의 유머 코드가 있더라"고 유쾌하게 평했다. 

신현빈은 "고현정 선배님과 자주 만나서 얘기하고 친해지다 보니, 현장에서 정말 즐거웠다"며 "아까 말씀드렸듯이 두 작품을 함께 진행하느라 지쳐 있을 때도 많았는데 그런 점을 이해해주시고 챙겨주셔서 감사했다"고 말해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두 배우와 함께 '너를 닮은 사람'을 완성한 임현욱 감독은 "고현정 선배님께 이 작품의 출연 제안을 드릴 때만 해도 여러 작품을 보고 계셔서 조마조마했는데, 엄청 빠르게 연락을 받아서 '만세'를 불렀다"고 돌아봤다. 신현빈에 대해서도 "당시 다른 작품을 한참 찍고 있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걱정했지만, 결국 대체자는 고려조차 하지 않았던 두 배우와 함께 할 수 있게 됐다"며 벅찬 감정을 다시 떠올렸다.

'믿고 보는 배우' 고현정X신현빈의 완벽 호흡과 함께 찾아올 JTBC 새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은 10월 13일(수)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JTBC스튜디오)
(JTBC 모바일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